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마트폰 소외 ‘노인 전용 요금제’ 시행
입력 2011.11.02 (07: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마트폰 가입자 2천만명 시대에도 불구하고 노인층은 여전히 정보 사각 지대에 놓여 있습니다.

사용 방식은 물론 비싼 요금을 감당하기 어렵기 때문인데 앞으로는 노인층의 경우 기본요금이 대폭 인하됩니다.

이근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최근 스마트 폰을 사위로부터 선물받은 김윤경 할머니,

아직은 익숙하지 않고 통화량도 많지 않습니다. 그런데도 요금이 많게는 한 달에 7-8만원이 나옵니다.

<인터뷰> 김윤경(서울 공덕동) : "별로 쓰지도 않았는데 (요금이) 턱없이 많이 나오는 것 같더라고요."

스마트폰 이용자가 2천만명을 돌파했지만 만65세 이상 노인층은 약 45만명에 불과합니다.

<인터뷰> 유종열(서울 금천동) : "(일반) 핸드폰 쓰는 것도 돈 1~2만원 나오는 것도 절약하려고 하는 입장인데..."

영상과 문자를 주로 쓰는 청각 장애인들과 음성 위주로 쓰는 시각 장애인들의 불만도 적지 않습니다.

<인터뷰> 강류애(청각장애인) : "기본적으로는 요금이 더 추가되고 있어요 음성 통화는 쓰지도 않는 데 추가가 돼서 많이 낭비되는 느낌이 있어요."

방통위는 통신사들과 협의를 거쳐 오는 7일부터 SKT를 시작으로 노인과 시.청각 장애인 대상 할인요금제를 도입합니다.

기본료는 기존의 월 3만 4천원보다 절반 이상 준 월 만 5천원입니다.

<녹취> 최성호(방통위 통신이용제도과장) : "이번에 출시된 요금제는 이용자의 특성에 따라 설계가 됐습니다."

방통위는 또한 대리점들이 이윤 폭이 적다는 이유로 노인 요금제를 꺼릴 가능성에 대비해 일제 조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근우입니다.
  • 스마트폰 소외 ‘노인 전용 요금제’ 시행
    • 입력 2011-11-02 07:07:3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스마트폰 가입자 2천만명 시대에도 불구하고 노인층은 여전히 정보 사각 지대에 놓여 있습니다.

사용 방식은 물론 비싼 요금을 감당하기 어렵기 때문인데 앞으로는 노인층의 경우 기본요금이 대폭 인하됩니다.

이근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최근 스마트 폰을 사위로부터 선물받은 김윤경 할머니,

아직은 익숙하지 않고 통화량도 많지 않습니다. 그런데도 요금이 많게는 한 달에 7-8만원이 나옵니다.

<인터뷰> 김윤경(서울 공덕동) : "별로 쓰지도 않았는데 (요금이) 턱없이 많이 나오는 것 같더라고요."

스마트폰 이용자가 2천만명을 돌파했지만 만65세 이상 노인층은 약 45만명에 불과합니다.

<인터뷰> 유종열(서울 금천동) : "(일반) 핸드폰 쓰는 것도 돈 1~2만원 나오는 것도 절약하려고 하는 입장인데..."

영상과 문자를 주로 쓰는 청각 장애인들과 음성 위주로 쓰는 시각 장애인들의 불만도 적지 않습니다.

<인터뷰> 강류애(청각장애인) : "기본적으로는 요금이 더 추가되고 있어요 음성 통화는 쓰지도 않는 데 추가가 돼서 많이 낭비되는 느낌이 있어요."

방통위는 통신사들과 협의를 거쳐 오는 7일부터 SKT를 시작으로 노인과 시.청각 장애인 대상 할인요금제를 도입합니다.

기본료는 기존의 월 3만 4천원보다 절반 이상 준 월 만 5천원입니다.

<녹취> 최성호(방통위 통신이용제도과장) : "이번에 출시된 요금제는 이용자의 특성에 따라 설계가 됐습니다."

방통위는 또한 대리점들이 이윤 폭이 적다는 이유로 노인 요금제를 꺼릴 가능성에 대비해 일제 조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근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