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두산 호랑이 암수 한 쌍 공개
입력 2011.11.02 (07: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1920년대 이후 남한에서 멸종된 백두산 호랑이가 백두대간에서 뛰노는 모습을 볼 수 있는 날이 머지않아 보입니다.

최근 중국에서 들여온 백두산 호랑이 암수 1쌍이 3년 뒤 백두대간에 있는 수목원에 방사됩니다.

조영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민족의 상징답게 용맹스럽게 포효하는 백두산 호랑이.

지난 1924년 전남에서 포획된 이후 멸종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얼굴에 임금 왕자가 뚜렷한 백두산 호랑이가 늠름한 모습을 드러냅니다.

중국에서 들여온 6살 수컷과 7살 암컷 1쌍으로, 종 보존과 번식을 위해 대전 동물원에서 3년 동안 위탁 사육됩니다.

<인터뷰> 이일범(대전동물원 동물관리팀장) : "6세, 7세로 생산한 경력이 있는 개체를 선별했기 때문에 12월에서 1~2월 발정기를 택해서 합 사를 시켜 2세 (생산에) 주안점을 두고 있습니다."

위탁 사육이 끝나면 백두산 호랑이 1쌍은, 2014년 경북 봉화에 설치되는 백두대간 수목원에 방사됩니다.

호랑이들은 이곳에서 최대한 자연 상태로 살아가게 됩니다.

<인터뷰> 류광수(산림청 산림보호국장) : "충분하게 백두산 호랑이들이 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서 거기에서 저희가 증식해 나갈 계획입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사육되는 백두산 호랑이는 모두 50여 마리, 산림청은 백두대간 수목원이 건립되면 10년 안에 이곳에 30여 마리의 백두산 호랑이를 방사해 종 보존을 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조영호입니다.
  • 백두산 호랑이 암수 한 쌍 공개
    • 입력 2011-11-02 07:07:3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 1920년대 이후 남한에서 멸종된 백두산 호랑이가 백두대간에서 뛰노는 모습을 볼 수 있는 날이 머지않아 보입니다.

최근 중국에서 들여온 백두산 호랑이 암수 1쌍이 3년 뒤 백두대간에 있는 수목원에 방사됩니다.

조영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민족의 상징답게 용맹스럽게 포효하는 백두산 호랑이.

지난 1924년 전남에서 포획된 이후 멸종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얼굴에 임금 왕자가 뚜렷한 백두산 호랑이가 늠름한 모습을 드러냅니다.

중국에서 들여온 6살 수컷과 7살 암컷 1쌍으로, 종 보존과 번식을 위해 대전 동물원에서 3년 동안 위탁 사육됩니다.

<인터뷰> 이일범(대전동물원 동물관리팀장) : "6세, 7세로 생산한 경력이 있는 개체를 선별했기 때문에 12월에서 1~2월 발정기를 택해서 합 사를 시켜 2세 (생산에) 주안점을 두고 있습니다."

위탁 사육이 끝나면 백두산 호랑이 1쌍은, 2014년 경북 봉화에 설치되는 백두대간 수목원에 방사됩니다.

호랑이들은 이곳에서 최대한 자연 상태로 살아가게 됩니다.

<인터뷰> 류광수(산림청 산림보호국장) : "충분하게 백두산 호랑이들이 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서 거기에서 저희가 증식해 나갈 계획입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사육되는 백두산 호랑이는 모두 50여 마리, 산림청은 백두대간 수목원이 건립되면 10년 안에 이곳에 30여 마리의 백두산 호랑이를 방사해 종 보존을 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조영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