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FTA 비준동의안, 여야 충돌 가능성
입력 2011.11.02 (08:0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미 FTA 처리를 놓고 여야가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야당의 점거 농성이 다시 시작된 가운데 여야 충돌 가능성은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홍희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의원들이 어젯밤부터 다시 국회 외통위원장실 점거 농성을 시작했습니다.

남경필 외통위원장이 오늘 외교통상부 예산안을 논의하는 시점까지는 한미 FTA 비준동의안을 논의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상황.

민주당은 예산 심사가 끝난 뒤에는 한나라당이 다시 비준동의안 처리를 시도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습니다.

<녹취>김동철(민주당 의원) : "회의 끝나고는 FTA 상정하실거잖아요?"

<녹취>남경필(국회 외통위원장) : "그건(대답은) 생략을 할게요."

한나라당은 몸싸움에 대비해 외통위원 일부를 젊은 의원들로 교체했습니다.

당 일각에서는 국회의장의 직권으로 본회의에서 바로 표결 처리하자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당 최고위원회의는 모든 의원들이 참석하는 전원위원회를 소집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어제 의결했습니다.

앞서 어제 열린 통일부 예산 심사에서도 FTA 책임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녹취> 유선호(민주당 의원) : "외통위의 상황이 부끄럽기 짝이 없어 위원장이나 위원들이 물론 공동 책임 있다."

<녹취> 유기준(한나라당 의원) : "파기시키고 외통위 회의진행 안되도록 방해하지 않았나 어떻게 공동책임이라고..."

내일 본회의가 예정돼 있는 가운데, 한미 FTA 비준동의안을 둘러싼 여야 간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희정입니다.
  • 한미 FTA 비준동의안, 여야 충돌 가능성
    • 입력 2011-11-02 08:03:58
    뉴스광장
<앵커 멘트>

한미 FTA 처리를 놓고 여야가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야당의 점거 농성이 다시 시작된 가운데 여야 충돌 가능성은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홍희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의원들이 어젯밤부터 다시 국회 외통위원장실 점거 농성을 시작했습니다.

남경필 외통위원장이 오늘 외교통상부 예산안을 논의하는 시점까지는 한미 FTA 비준동의안을 논의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상황.

민주당은 예산 심사가 끝난 뒤에는 한나라당이 다시 비준동의안 처리를 시도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습니다.

<녹취>김동철(민주당 의원) : "회의 끝나고는 FTA 상정하실거잖아요?"

<녹취>남경필(국회 외통위원장) : "그건(대답은) 생략을 할게요."

한나라당은 몸싸움에 대비해 외통위원 일부를 젊은 의원들로 교체했습니다.

당 일각에서는 국회의장의 직권으로 본회의에서 바로 표결 처리하자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당 최고위원회의는 모든 의원들이 참석하는 전원위원회를 소집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어제 의결했습니다.

앞서 어제 열린 통일부 예산 심사에서도 FTA 책임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녹취> 유선호(민주당 의원) : "외통위의 상황이 부끄럽기 짝이 없어 위원장이나 위원들이 물론 공동 책임 있다."

<녹취> 유기준(한나라당 의원) : "파기시키고 외통위 회의진행 안되도록 방해하지 않았나 어떻게 공동책임이라고..."

내일 본회의가 예정돼 있는 가운데, 한미 FTA 비준동의안을 둘러싼 여야 간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희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