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性평등 순위 세계 107위로 하위권
입력 2011.11.02 (08:54) 수정 2011.11.02 (11:10) 국제
우리나라의 남녀 간 '성평등' 상태가 전 세계에서 백 위권 밖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세계경제포럼이 전 세계 백35개 나라를 대상으로 정치와 경제, 보건, 교육 등 4개 분야에서 남녀 간 '성평등' 상태를 지수로 산출해 평가한 결과 우리나라는 지난해보다 3계단 하락한 백7위에 머물렀습니다.

또 세계은행이 '고소득 국가'로 분류한 45개 나라 가운데서도 우리나라는 41위로 조사됐습니다.

부문별로는 건강 부문에서 78위, 정치 권한 부문에서 90위, 교육적 성과 부문에서 97위를 기록했으며 특히 경제활동과 기회 부문에서는 백17위를 기록했습니다.

국가별로는 아이슬란드가 3년 연속 1위를 지켰고, 노르웨이와 핀란드, 스웨덴, 아일랜드 등 북유럽 국가들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주요 국가로는 독일이 11위, 미국이 17위, 프랑스가 48위로 나타났고, 아시아 국가 가운데는 필리핀이 8위, 중국이 61위, 일본은 98위로 조사됐습니다.
  • 한국 性평등 순위 세계 107위로 하위권
    • 입력 2011-11-02 08:54:53
    • 수정2011-11-02 11:10:27
    국제
우리나라의 남녀 간 '성평등' 상태가 전 세계에서 백 위권 밖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세계경제포럼이 전 세계 백35개 나라를 대상으로 정치와 경제, 보건, 교육 등 4개 분야에서 남녀 간 '성평등' 상태를 지수로 산출해 평가한 결과 우리나라는 지난해보다 3계단 하락한 백7위에 머물렀습니다.

또 세계은행이 '고소득 국가'로 분류한 45개 나라 가운데서도 우리나라는 41위로 조사됐습니다.

부문별로는 건강 부문에서 78위, 정치 권한 부문에서 90위, 교육적 성과 부문에서 97위를 기록했으며 특히 경제활동과 기회 부문에서는 백17위를 기록했습니다.

국가별로는 아이슬란드가 3년 연속 1위를 지켰고, 노르웨이와 핀란드, 스웨덴, 아일랜드 등 북유럽 국가들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주요 국가로는 독일이 11위, 미국이 17위, 프랑스가 48위로 나타났고, 아시아 국가 가운데는 필리핀이 8위, 중국이 61위, 일본은 98위로 조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