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카오에서 걸린 부유층 절도범 결국 구속
입력 2011.11.02 (09:0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KBS가 지난달 단독보도한 서울 성북동 주택가 절도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정모 씨가 결국 구속됐습니다.

본인은 혐의를 부인했지만 마카오에 보관해둔 도난품을 경찰이 찾아내면서 꼼짝없이 덜미가 잡혔습니다.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50대 남성이 서울의 부촌 주택가를 서성입니다.

다음 날, 같은 장소에 다시 나타난 이 남성은 미리 준비한 장갑을 끼고 어디론가 사라집니다.

이렇게 이 남성이 목격된 서울 성북동과 구기동 주택가에서만 한달 새 무려 2억 원어치의 금품이 털렸습니다.

경찰에 붙잡힌 용의자는 14년 전에도 재계 인사들의 집을 털어 이름을 날렸던 56살 정모 씨,

그러나 피해물품이 발견되지 않아 경찰은 어쩔 수 없이 정 씨를 풀어줘야 했습니다.

<인터뷰> 용의자 정 씨(음성변조) : "경치도 좋고 해서 그쪽 길만 제가 두 세번 왔다갔다 했습니다. 진술 했지만 직접적인 증거도 없고."

자칫 묻힐 뻔했던 사건은 작은 단서 하나로 실체가 드러났습니다.

피의자 정 씨의 지갑에서 마카오에 있는 한 전당포의 전표가 나오면서 범죄 사실이 입증됐습니다.

정 씨가 전당포에 맡긴 명품시계가 바로 도난당한 시계라는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차정용(서울 성북경찰서 강력 2팀장) : "홍콩 주재관하고 같이 전당포 표를 가져가서 마카오 경찰서로 전당포 업주를 불러다가 물건을 회수했습니다."

수차례 해외를 오가며 이어지던 정 씨의 대범한 절도행각은 14년 전처럼 이번에도 초라하게 막을 내렸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 마카오에서 걸린 부유층 절도범 결국 구속
    • 입력 2011-11-02 09:07:24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KBS가 지난달 단독보도한 서울 성북동 주택가 절도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정모 씨가 결국 구속됐습니다.

본인은 혐의를 부인했지만 마카오에 보관해둔 도난품을 경찰이 찾아내면서 꼼짝없이 덜미가 잡혔습니다.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50대 남성이 서울의 부촌 주택가를 서성입니다.

다음 날, 같은 장소에 다시 나타난 이 남성은 미리 준비한 장갑을 끼고 어디론가 사라집니다.

이렇게 이 남성이 목격된 서울 성북동과 구기동 주택가에서만 한달 새 무려 2억 원어치의 금품이 털렸습니다.

경찰에 붙잡힌 용의자는 14년 전에도 재계 인사들의 집을 털어 이름을 날렸던 56살 정모 씨,

그러나 피해물품이 발견되지 않아 경찰은 어쩔 수 없이 정 씨를 풀어줘야 했습니다.

<인터뷰> 용의자 정 씨(음성변조) : "경치도 좋고 해서 그쪽 길만 제가 두 세번 왔다갔다 했습니다. 진술 했지만 직접적인 증거도 없고."

자칫 묻힐 뻔했던 사건은 작은 단서 하나로 실체가 드러났습니다.

피의자 정 씨의 지갑에서 마카오에 있는 한 전당포의 전표가 나오면서 범죄 사실이 입증됐습니다.

정 씨가 전당포에 맡긴 명품시계가 바로 도난당한 시계라는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차정용(서울 성북경찰서 강력 2팀장) : "홍콩 주재관하고 같이 전당포 표를 가져가서 마카오 경찰서로 전당포 업주를 불러다가 물건을 회수했습니다."

수차례 해외를 오가며 이어지던 정 씨의 대범한 절도행각은 14년 전처럼 이번에도 초라하게 막을 내렸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