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만섭 “난장판 국회 설 땅 없어”
입력 2011.11.02 (10:28) 정치
이만섭 전 국회의장은 한미FTA 비준동의안 직권상정 논란에 대해 야당이 당당하게 투표를 통해 반대하게 하든지, 입장이 곤란하면 투표에 참여하지 않도록 국회의장단이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만섭 전 의장은 오늘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번에도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면 다시는 국회가 설 땅이 없어진다며 이같이 당부했습니다.

이 전 의장은 또 한미FTA는 부분적으로 불만이 있더라도 전체적으로 국익에 도움이 된다면 동의하는 게 순리라고 말했습니다.

이 전 의장은 대권 후보로 거론되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에 대해 정치는 경륜이 있어야 한다며 정치판에 뛰어들기보다 지금처럼 젊은이들에게 희망과 꿈을 주는 상징적인 존재로 남아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 이만섭 “난장판 국회 설 땅 없어”
    • 입력 2011-11-02 10:28:32
    정치
이만섭 전 국회의장은 한미FTA 비준동의안 직권상정 논란에 대해 야당이 당당하게 투표를 통해 반대하게 하든지, 입장이 곤란하면 투표에 참여하지 않도록 국회의장단이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만섭 전 의장은 오늘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번에도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면 다시는 국회가 설 땅이 없어진다며 이같이 당부했습니다.

이 전 의장은 또 한미FTA는 부분적으로 불만이 있더라도 전체적으로 국익에 도움이 된다면 동의하는 게 순리라고 말했습니다.

이 전 의장은 대권 후보로 거론되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에 대해 정치는 경륜이 있어야 한다며 정치판에 뛰어들기보다 지금처럼 젊은이들에게 희망과 꿈을 주는 상징적인 존재로 남아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