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대통령 “김정일 만나야 한다는 원칙없어”
입력 2011.11.02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이 프랑스 '르 피가로' 신문과 인터뷰에서 정치적인 목적만으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만날 의사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필요하다면 정상회담을 가질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혀 여운을 남겼습니다.

서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임기중에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만나야 한다는 원칙은 없다"

이명박 대통령이 프랑스 '르 피가로' 신문과의 회견에서 정치적인 목적으로 김 위원장을 만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필요하다면 회담을 가질 준비가 돼 있다며 일말의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남북 간에 평화와 안정을 가져오는데 구체적으로 기여하고, 경제협력도 진전시킬 수 있다면 정상회담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해선 현재 남북, 미북 간 접촉이 이뤄지고 있다며 비핵화 사전조치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이 검증된다면 회담을 재개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남북러를 잇는 가스관 사업에 대해 세 나라 모두에 이득이 될 것이라고 전제하면서도, 3국간 협상 시점은 예측하기 힘들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어젯밤 G20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에 도착한 이 대통령은 오늘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이 자리에서 양국 정상은 북핵 문제와 남북러 가스관 연결 사업 등 양국간 현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러시아는 지난 8월 북러 정상회담을 통해 가스관 연결 사업에 성과가 있었다고 밝힌 바 있어 이번 한러 회담에서는 보다 진전된 입장이 나올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아울러 가스관 사업 추진과 함께 동아시아 지역 내 영향력 확대를 노리는 러시아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중재 역할에 나설 경우 6자회담 재개 흐름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이 대통령 “김정일 만나야 한다는 원칙없어”
    • 입력 2011-11-02 13:03:13
    뉴스 12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이 프랑스 '르 피가로' 신문과 인터뷰에서 정치적인 목적만으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만날 의사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필요하다면 정상회담을 가질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혀 여운을 남겼습니다.

서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임기중에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만나야 한다는 원칙은 없다"

이명박 대통령이 프랑스 '르 피가로' 신문과의 회견에서 정치적인 목적으로 김 위원장을 만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필요하다면 회담을 가질 준비가 돼 있다며 일말의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남북 간에 평화와 안정을 가져오는데 구체적으로 기여하고, 경제협력도 진전시킬 수 있다면 정상회담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해선 현재 남북, 미북 간 접촉이 이뤄지고 있다며 비핵화 사전조치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이 검증된다면 회담을 재개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남북러를 잇는 가스관 사업에 대해 세 나라 모두에 이득이 될 것이라고 전제하면서도, 3국간 협상 시점은 예측하기 힘들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어젯밤 G20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에 도착한 이 대통령은 오늘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이 자리에서 양국 정상은 북핵 문제와 남북러 가스관 연결 사업 등 양국간 현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러시아는 지난 8월 북러 정상회담을 통해 가스관 연결 사업에 성과가 있었다고 밝힌 바 있어 이번 한러 회담에서는 보다 진전된 입장이 나올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아울러 가스관 사업 추진과 함께 동아시아 지역 내 영향력 확대를 노리는 러시아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중재 역할에 나설 경우 6자회담 재개 흐름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