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3노총 ‘국민노총’ 오늘부터 본격 활동
입력 2011.11.02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 양대 노총과 차별화한 제3 노총을 선언한 국민노동조합총연맹이 어제 설립총회를 가진데 이어 오늘 고용노동부에 설립신고서를 내고 공식적인 활동에 들어갑니다.

양대 노총의 16년 아성을 흔들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김상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민노총은 오늘 오전 고용노동부에 설립신고서를 제출한 뒤 과천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앞으로의 활동 방향과 계획 등을 밝혔습니다.

어제 국민노총 초대 위원장으로 선출된 정연수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은 오늘 기자회견에서 노조가 생산성 제고와 기업 발전의 주축세력이 되겠다며 노사협력주의 노선을 표방했습니다.

또 상생과 협력의 선진노사문화를 구현하고 기업의 투명성을 높여, 기업이 소비자와 국민에게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국민노총에는 전국지방공기업노조연맹과 전국도시철도산업노조, 클린서비스연맹, 자유교원노조연맹 등 전국 단위의 6개 산별노조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또 단위노조는 서울지하철노조를 비롯해 100 여 개 노조가 참가하고 있으며 조합원 수도 3만 여 명에 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민노총의 설립을 주도한 서울지하철노조의 민주노총 탈퇴가 무효라는 법원의 판단이 나온 상태여서, 국민노총의 출범은 법적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 제3노총 ‘국민노총’ 오늘부터 본격 활동
    • 입력 2011-11-02 13:03:19
    뉴스 12
<앵커 멘트>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 양대 노총과 차별화한 제3 노총을 선언한 국민노동조합총연맹이 어제 설립총회를 가진데 이어 오늘 고용노동부에 설립신고서를 내고 공식적인 활동에 들어갑니다.

양대 노총의 16년 아성을 흔들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김상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민노총은 오늘 오전 고용노동부에 설립신고서를 제출한 뒤 과천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앞으로의 활동 방향과 계획 등을 밝혔습니다.

어제 국민노총 초대 위원장으로 선출된 정연수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은 오늘 기자회견에서 노조가 생산성 제고와 기업 발전의 주축세력이 되겠다며 노사협력주의 노선을 표방했습니다.

또 상생과 협력의 선진노사문화를 구현하고 기업의 투명성을 높여, 기업이 소비자와 국민에게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국민노총에는 전국지방공기업노조연맹과 전국도시철도산업노조, 클린서비스연맹, 자유교원노조연맹 등 전국 단위의 6개 산별노조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또 단위노조는 서울지하철노조를 비롯해 100 여 개 노조가 참가하고 있으며 조합원 수도 3만 여 명에 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민노총의 설립을 주도한 서울지하철노조의 민주노총 탈퇴가 무효라는 법원의 판단이 나온 상태여서, 국민노총의 출범은 법적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