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던, ‘NBA 파업 탓’ 골프 대회 불참
입력 2011.11.02 (14:51) 연합뉴스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미국)이 미국프로농구(NBA) 직장 폐쇄가 장기화하면서 프레지던츠컵 골프대회 미국 대표팀 부단장직에서 물러났다고 AP통신이 2일 보도했다.

 


조던은 17일부터 나흘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프레지던츠컵 골프대회에서 미국 대표팀 부단장을 맡기로 돼 있었다.



프레지던츠컵 골프대회는 미국과 세계연합팀(유럽제외)의 대항전으로 올해 대회에는 최경주(41·SK텔레콤), 양용은(39·KB금융그룹), 김경태(25·신한금융그룹) 등 한국 선수가 세 명이나 출전할 예정이다.



제이 하스와 함께 미국 대표팀 부단장을 맡기로 했던 조던은 이날 "NBA 노사 협상이 계속되면서 샬럿 밥캐츠의 대주주로서 자리를 비울 수 없게 됐다"며 프레지던츠컵 불참 의사를 밝혔다.



이에 프레드 커플스 미국 단장은 조던 대신 존 쿡을 새로운 부단장으로 임명했다.



커플스 단장은 "선수들이 조던의 리더십을 그리워할 것이다. 그러나 그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단장 추천 선수 자격으로 출전할 예정이다.

  • 조던, ‘NBA 파업 탓’ 골프 대회 불참
    • 입력 2011-11-02 14:51:19
    연합뉴스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미국)이 미국프로농구(NBA) 직장 폐쇄가 장기화하면서 프레지던츠컵 골프대회 미국 대표팀 부단장직에서 물러났다고 AP통신이 2일 보도했다.

 


조던은 17일부터 나흘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프레지던츠컵 골프대회에서 미국 대표팀 부단장을 맡기로 돼 있었다.



프레지던츠컵 골프대회는 미국과 세계연합팀(유럽제외)의 대항전으로 올해 대회에는 최경주(41·SK텔레콤), 양용은(39·KB금융그룹), 김경태(25·신한금융그룹) 등 한국 선수가 세 명이나 출전할 예정이다.



제이 하스와 함께 미국 대표팀 부단장을 맡기로 했던 조던은 이날 "NBA 노사 협상이 계속되면서 샬럿 밥캐츠의 대주주로서 자리를 비울 수 없게 됐다"며 프레지던츠컵 불참 의사를 밝혔다.



이에 프레드 커플스 미국 단장은 조던 대신 존 쿡을 새로운 부단장으로 임명했다.



커플스 단장은 "선수들이 조던의 리더십을 그리워할 것이다. 그러나 그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단장 추천 선수 자격으로 출전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