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7개 저축은행 영업정지
부산저축은행 9조 원대 금융 비리
입력 2011.11.02 (17:2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산저축은행그룹의 금융비리 규모가 9조원을 훌쩍 넘는다는 검찰의 최종 수사결과가 발표됐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이른바 '박태규 리스트'는 실체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산저축은행그룹의 비리 규모가 9조 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검 중수부는 8개월에 걸친 수사 결과 6조 천억 원 규모의 불법대출과 3조 원대의 분식회계를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또 피해자 보호 차원에서 1조 원대의 책임·은닉재산을 확보하고, 이를 예보에 통보해 환수 절차에 착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여기에는 8천 7백억원 상당의 부동산과 대주주 등이 차명으로 보유중인 금융자산 5백여억원 등이 포함돼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범행을 주도한 박연호 회장과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 로비스트 박태규씨 등 42명을 구속되고, 모두 76명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구속자중에는 이들외에 은진수 전 감사위원과 김광수 금융정보분석원장이 포함됐고, 김해수 전 청와대 정무1비서관과 서갑원 전 민주당 의원에 이어 김종창 전 금융감독원장도 오늘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돈을 받고 편의를 봐준 금감원과 국세청의 전현직 직원 15명도 적발됐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이른바 '박태규 리스트'에 대해서는 "박씨가 마당발인 것은 맞지만 만남 자체를 범죄와 바로 연결할 수는 없었다면서 사실상 실체를 부인했습니다.

검찰은 오늘 삼화저축은행과 보해저축은행 수사 결과도 함께 발표하고, 일부 남은 부분은 저축은행비리합동수사단에 넘겨 수사를 계속하기로했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부산저축은행 9조 원대 금융 비리
    • 입력 2011-11-02 17:21:52
    뉴스 5
<앵커 멘트>

부산저축은행그룹의 금융비리 규모가 9조원을 훌쩍 넘는다는 검찰의 최종 수사결과가 발표됐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이른바 '박태규 리스트'는 실체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산저축은행그룹의 비리 규모가 9조 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검 중수부는 8개월에 걸친 수사 결과 6조 천억 원 규모의 불법대출과 3조 원대의 분식회계를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또 피해자 보호 차원에서 1조 원대의 책임·은닉재산을 확보하고, 이를 예보에 통보해 환수 절차에 착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여기에는 8천 7백억원 상당의 부동산과 대주주 등이 차명으로 보유중인 금융자산 5백여억원 등이 포함돼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범행을 주도한 박연호 회장과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 로비스트 박태규씨 등 42명을 구속되고, 모두 76명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구속자중에는 이들외에 은진수 전 감사위원과 김광수 금융정보분석원장이 포함됐고, 김해수 전 청와대 정무1비서관과 서갑원 전 민주당 의원에 이어 김종창 전 금융감독원장도 오늘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돈을 받고 편의를 봐준 금감원과 국세청의 전현직 직원 15명도 적발됐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이른바 '박태규 리스트'에 대해서는 "박씨가 마당발인 것은 맞지만 만남 자체를 범죄와 바로 연결할 수는 없었다면서 사실상 실체를 부인했습니다.

검찰은 오늘 삼화저축은행과 보해저축은행 수사 결과도 함께 발표하고, 일부 남은 부분은 저축은행비리합동수사단에 넘겨 수사를 계속하기로했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