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난동 제지하던 경찰, 흉기에 찔려
입력 2011.11.02 (18:57) 사회
난동을 제지하던 경찰이 흉기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어제 오후 9시 쯤, 서울 수서경찰서 소속 34살 정 모 경사가 강남구 개포동의 한 고시원에서 51살 김 모 씨가 휘두른 흉기에 왼쪽 어깨를 찔렸습니다.

정 경사는 인근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정 경사는 김 씨가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린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으며, 김 씨를 향해 테이저건을 발사했지만, 빗나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 난동 제지하던 경찰, 흉기에 찔려
    • 입력 2011-11-02 18:57:50
    사회
난동을 제지하던 경찰이 흉기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어제 오후 9시 쯤, 서울 수서경찰서 소속 34살 정 모 경사가 강남구 개포동의 한 고시원에서 51살 김 모 씨가 휘두른 흉기에 왼쪽 어깨를 찔렸습니다.

정 경사는 인근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정 경사는 김 씨가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린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으며, 김 씨를 향해 테이저건을 발사했지만, 빗나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