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화재, 맞수 현대 완파 ‘개막 3연승’
입력 2011.11.02 (20:51) 수정 2011.11.02 (20:54) 연합뉴스
남자 프로배구의 디펜딩 챔피언 삼성화재가 ‘영원한 맞수’ 현대캐피탈을 물리치고 3연승을 달렸다.



삼성화재는 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1-2012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캐나다산 폭격기’ 가빈 슈미트(32점)와 ’왼손 거포’ 박철우(17점) 쌍포를 앞세워 현대캐피탈을 3-0(25-22, 29-27, 25-22)으로 물리쳤다.



프로배구 개막 이후 3연승을 거둔 삼성화재는 승점 8점을 쌓아 대한항공(승점 7점)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반면 현대캐피탈은 라이벌전에서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하고 완패, 1승3패로 4위에 머물렀다.



5위 KEPCO가 두 경기밖에 치르지 않았음에도 승점 1점밖에 앞서지 못해 지금의 자리도 위협받는 처지가 됐다.



삼성화재는 주포 가빈이 불안한 모습을 보였으나 오른쪽 날개를 책임지는 박철우가 살아난 덕에 위기를 벗어났다.



지난달 27일 드림식스와의 경기에서 6득점과 공격 성공률 22.22%로 부진했던 박철우는 이날 1세트에만 7점을 내고 63.63%의 공격 성공률을 찍어 득점을 주도했다.



삼성화재는 1세트 22-20에서 가빈의 백어택과 상대 범실로 두 점을 달아나 승기를 잡았고, 이어진 24-22에서 박철우의 백어택이 네트에 꽂혀 첫 세트를 가져왔다.



삼성화재는 현대캐피탈의 센터 속공이 활발해진 사이 서브에서 자주 실수가 나온 탓에 2세트에 듀스까지 몰리며 반격을 허용하는 듯했다.



그러나 해결사 가빈이 살아났다.



가빈은 무릎이 다소 불편한 듯 몇 차례 다리를 절룩거리는 모습을 보이면서도 25점째부터 무려 5점을 내리 혼자 터뜨리는 괴력을 발휘했다.



블로커 2~3명을 앞에 두고도 거침없이 강력한 스파이크를 내리꽂은 가빈의 활약 덕에 삼성화재는 2세트까지 29-27로 가져와 승기를 잡았다.



현대캐피탈은 3세트 초반 6-1까지 앞서 반격의 기회를 잡았으나 갑자기 범실이 늘어난 탓에 기세를 이어가지 못한 채 추격을 허용해 막판까지 시소게임을 벌였다.



결국 삼성화재는 23-22에서 가빈의 서브에이스와 박철우의 백어택이 폭발해 완승을 거뒀다.



삼성화재는 가빈(60.78%)과 박철우(65.38%)가 나란히 60%를 넘는 공격 성공률을 기록해 모처럼 ’쌍포’를 정상 가동하면서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그러나 가빈이 여러 차례 무릎에 통증을 느끼는 모습을 보여 불안감도 함께 안은 채 경기를 마쳤다.



주포 문성민이 어깨 통증 탓에 제대로 경기를 치르기 어려운 현대캐피탈은 용병 수니아스마저 18득점에 공격 성공률 48.64%로 부진해 ’해결사 부재’라는 큰 숙제를 받아 들었다.
  • 삼성화재, 맞수 현대 완파 ‘개막 3연승’
    • 입력 2011-11-02 20:51:03
    • 수정2011-11-02 20:54:08
    연합뉴스
남자 프로배구의 디펜딩 챔피언 삼성화재가 ‘영원한 맞수’ 현대캐피탈을 물리치고 3연승을 달렸다.



삼성화재는 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1-2012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캐나다산 폭격기’ 가빈 슈미트(32점)와 ’왼손 거포’ 박철우(17점) 쌍포를 앞세워 현대캐피탈을 3-0(25-22, 29-27, 25-22)으로 물리쳤다.



프로배구 개막 이후 3연승을 거둔 삼성화재는 승점 8점을 쌓아 대한항공(승점 7점)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반면 현대캐피탈은 라이벌전에서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하고 완패, 1승3패로 4위에 머물렀다.



5위 KEPCO가 두 경기밖에 치르지 않았음에도 승점 1점밖에 앞서지 못해 지금의 자리도 위협받는 처지가 됐다.



삼성화재는 주포 가빈이 불안한 모습을 보였으나 오른쪽 날개를 책임지는 박철우가 살아난 덕에 위기를 벗어났다.



지난달 27일 드림식스와의 경기에서 6득점과 공격 성공률 22.22%로 부진했던 박철우는 이날 1세트에만 7점을 내고 63.63%의 공격 성공률을 찍어 득점을 주도했다.



삼성화재는 1세트 22-20에서 가빈의 백어택과 상대 범실로 두 점을 달아나 승기를 잡았고, 이어진 24-22에서 박철우의 백어택이 네트에 꽂혀 첫 세트를 가져왔다.



삼성화재는 현대캐피탈의 센터 속공이 활발해진 사이 서브에서 자주 실수가 나온 탓에 2세트에 듀스까지 몰리며 반격을 허용하는 듯했다.



그러나 해결사 가빈이 살아났다.



가빈은 무릎이 다소 불편한 듯 몇 차례 다리를 절룩거리는 모습을 보이면서도 25점째부터 무려 5점을 내리 혼자 터뜨리는 괴력을 발휘했다.



블로커 2~3명을 앞에 두고도 거침없이 강력한 스파이크를 내리꽂은 가빈의 활약 덕에 삼성화재는 2세트까지 29-27로 가져와 승기를 잡았다.



현대캐피탈은 3세트 초반 6-1까지 앞서 반격의 기회를 잡았으나 갑자기 범실이 늘어난 탓에 기세를 이어가지 못한 채 추격을 허용해 막판까지 시소게임을 벌였다.



결국 삼성화재는 23-22에서 가빈의 서브에이스와 박철우의 백어택이 폭발해 완승을 거뒀다.



삼성화재는 가빈(60.78%)과 박철우(65.38%)가 나란히 60%를 넘는 공격 성공률을 기록해 모처럼 ’쌍포’를 정상 가동하면서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그러나 가빈이 여러 차례 무릎에 통증을 느끼는 모습을 보여 불안감도 함께 안은 채 경기를 마쳤다.



주포 문성민이 어깨 통증 탓에 제대로 경기를 치르기 어려운 현대캐피탈은 용병 수니아스마저 18득점에 공격 성공률 48.64%로 부진해 ’해결사 부재’라는 큰 숙제를 받아 들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