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공항, 세계 최초 ‘명예의 전당’ 등재
입력 2011.11.02 (21:50)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천국제공항이 세계 1700여 개 공항 가운데 최고의 공항으로 뽑혔습니다.

세계 최초로 '명예의 전당'에 등재된 인천공항의 경쟁력을 홍석우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인천국제공항이 세계 최고의 공항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습니다.

세계 1700여 공항의 협의체인 국제공항협의회는 올해 신설한 명예의전당에 서비스 평가 최우수 공항으로 인천공항을 등재했습니다.

<인터뷰>안젤라 기튼스(ACI 사무총장) : "인천공항이 이용객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가 시작된 2005년 이후 (6년 연속) 세계 최고의 공항으로 선정됐기 때문입니다."

도착에서 입국 심사와 세관검사를 마치고, 수화물을 찾는 시간은 단 12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았고, 청결성 등 50여 개 평가항목에서 90% 이상 1위를 기록해 왔습니다.

저렴한 이용료를 받으면서도 그동안 1조 3천억원의 누적 흑자를 기록한 수익 구조도 강점입니다.

항공기 한 대가 착륙할 때 공항에 내는 비용이 인천공항은 일본 나리타의 4분의 1, 상하이 푸동 공항과 비교해도 3분의 2 수준에 불과합니다.

다만, 홍콩 등 경쟁 공항에 비해 규모가 작은 게 지적돼 왔습니다.

<인터뷰>이채욱(인천공항공사 사장) : "2017년까지 제2터미널을 완공해서 허브 공항 경쟁에 우위를 점할 것이며 평창올림픽에 완벽하게 대응하겠습니다."

인천공항은 이를 바탕으로 규모면에서 세계 5위권 내 공항으로의 도약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인천공항, 세계 최초 ‘명예의 전당’ 등재
    • 입력 2011-11-02 21:50:50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인천국제공항이 세계 1700여 개 공항 가운데 최고의 공항으로 뽑혔습니다.

세계 최초로 '명예의 전당'에 등재된 인천공항의 경쟁력을 홍석우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인천국제공항이 세계 최고의 공항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습니다.

세계 1700여 공항의 협의체인 국제공항협의회는 올해 신설한 명예의전당에 서비스 평가 최우수 공항으로 인천공항을 등재했습니다.

<인터뷰>안젤라 기튼스(ACI 사무총장) : "인천공항이 이용객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가 시작된 2005년 이후 (6년 연속) 세계 최고의 공항으로 선정됐기 때문입니다."

도착에서 입국 심사와 세관검사를 마치고, 수화물을 찾는 시간은 단 12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았고, 청결성 등 50여 개 평가항목에서 90% 이상 1위를 기록해 왔습니다.

저렴한 이용료를 받으면서도 그동안 1조 3천억원의 누적 흑자를 기록한 수익 구조도 강점입니다.

항공기 한 대가 착륙할 때 공항에 내는 비용이 인천공항은 일본 나리타의 4분의 1, 상하이 푸동 공항과 비교해도 3분의 2 수준에 불과합니다.

다만, 홍콩 등 경쟁 공항에 비해 규모가 작은 게 지적돼 왔습니다.

<인터뷰>이채욱(인천공항공사 사장) : "2017년까지 제2터미널을 완공해서 허브 공항 경쟁에 우위를 점할 것이며 평창올림픽에 완벽하게 대응하겠습니다."

인천공항은 이를 바탕으로 규모면에서 세계 5위권 내 공항으로의 도약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