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7개 저축은행 영업정지
부산저축銀 ‘비리 9조 원 넘어, 은닉 1조 원’
입력 2011.11.02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산저축은행의 비리 규모가 당초 알려진 것보다 훨씬 큰 9조원대에 이른다는 최종 수사결과가 발표됐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이른바 박태규 리스트는 실체가 없다는게 검찰의 결론입니다.

김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불법대출 6조 3백억원, 분식회계 3조원.

검찰이 8개월 수사로 밝혀낸 부산저축은행그룹의 비리 규몹니다.

이 회사의 총자산 9조 9천억원에 육박하는 사상 최대 액숩니다.

검찰은 또 은닉 재산 등 1조원대의 환수 가능한 재산을 찾아냈습니다.

대주주 은닉 재산 6백억 여원, 그리고 특수목적법인 소유의 8천7백억원 상당 부동산 등 입니다.

확보된 재산은 전액 환수돼 피해 보상에 쓰이게 되지만, 2만여 명의 피해자를 구제하는데는 한참 모자랍니다.

<녹취>최재경(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 : "대주주 경영진 은닉재산 에스피시 책임재산 끝까지 추적해 환수할 방침이다"

구속된 42명 등 모두 76명이 재판에 넘겨졌지만,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는 새로운 성과를 내놓지 못했습니다.

검찰은 특히, 브로커 박태규 씨가 마당발인 것은 맞지만 만남 자체를 범죄와 바로 연결할 수 없다며 이른바 '박태규 리스트'의 실체를 부인했습니다.

한편 검찰 수사와중에도 일부 저축은행은 수백억원을 부당 대출하고, 한 은행장은 300억 원을 차명 대출받기도 하는 등 극에 달한 도덕적 해이를 보였습니다.

이번 수사로 9조원 대의 천문학적인 금융비리를 밝혀냈지만, 정관계 로비 의혹의 규명은 한계를 보였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 부산저축銀 ‘비리 9조 원 넘어, 은닉 1조 원’
    • 입력 2011-11-02 22:06:55
    뉴스 9
<앵커 멘트>

부산저축은행의 비리 규모가 당초 알려진 것보다 훨씬 큰 9조원대에 이른다는 최종 수사결과가 발표됐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이른바 박태규 리스트는 실체가 없다는게 검찰의 결론입니다.

김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불법대출 6조 3백억원, 분식회계 3조원.

검찰이 8개월 수사로 밝혀낸 부산저축은행그룹의 비리 규몹니다.

이 회사의 총자산 9조 9천억원에 육박하는 사상 최대 액숩니다.

검찰은 또 은닉 재산 등 1조원대의 환수 가능한 재산을 찾아냈습니다.

대주주 은닉 재산 6백억 여원, 그리고 특수목적법인 소유의 8천7백억원 상당 부동산 등 입니다.

확보된 재산은 전액 환수돼 피해 보상에 쓰이게 되지만, 2만여 명의 피해자를 구제하는데는 한참 모자랍니다.

<녹취>최재경(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 : "대주주 경영진 은닉재산 에스피시 책임재산 끝까지 추적해 환수할 방침이다"

구속된 42명 등 모두 76명이 재판에 넘겨졌지만,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는 새로운 성과를 내놓지 못했습니다.

검찰은 특히, 브로커 박태규 씨가 마당발인 것은 맞지만 만남 자체를 범죄와 바로 연결할 수 없다며 이른바 '박태규 리스트'의 실체를 부인했습니다.

한편 검찰 수사와중에도 일부 저축은행은 수백억원을 부당 대출하고, 한 은행장은 300억 원을 차명 대출받기도 하는 등 극에 달한 도덕적 해이를 보였습니다.

이번 수사로 9조원 대의 천문학적인 금융비리를 밝혀냈지만, 정관계 로비 의혹의 규명은 한계를 보였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