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1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이만수 “가족도 상처…”, 감독 새출발
입력 2011.11.02 (22:07) 수정 2011.11.02 (22: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SK를 한국시리즈 준우승에 올려놓고 눈물을 보인 이만수 감독이 정식 감독으로 새롭게 출발했습니다.



이만수 감독은 팬들에게 감동을 주는 야구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성근 감독 경질 이후 대행을 맡은 이만수 감독.



2달 여간의 감독 대행 시절은 가시밭길 그 자체였습니다.



물러나라는 팬들의 비난속에도 부상 병동인 SK를 이끌고 한국 시리즈에 진출했습니다.



친정팀 삼성에 막혀, 준우승이 확정되던 날, 만감이 교차하는듯 눈물을 보였습니다.



<인터뷰>이만수(SK 감독) : "여기까지 온것 자체로 감사합니다. 감독대행하는 동안... 너무많은 상처를 받았어요, 비난과 악플...그래도 다 이겨내고 여기까지 왔다는 것.."



아쉬움의 눈물을 보인 이만수 감독이 대행 꼬리표를 떼고 정식 감독 시대를 열었습니다.



포스트 시즌에서 통큰 야구를 보여준 이만수 감독은 SK를 새로운 색깔로 완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이만수(SK 감독) : "경기 끝날때까지 포기하지않고 최선을 다해, 팬들에게 감동을 주는 SK 팀을 만들겠습니다."



SK의 4번째 사령탑에 오른 프로야구 원년 스타 이만수 감독.



정식 지휘봉으로 어떤 색깔의 그림을 그릴지 내년 시즌이 기대됩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 이만수 “가족도 상처…”, 감독 새출발
    • 입력 2011-11-02 22:07:14
    • 수정2011-11-02 22:16:56
    뉴스 9
<앵커 멘트>



SK를 한국시리즈 준우승에 올려놓고 눈물을 보인 이만수 감독이 정식 감독으로 새롭게 출발했습니다.



이만수 감독은 팬들에게 감동을 주는 야구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성근 감독 경질 이후 대행을 맡은 이만수 감독.



2달 여간의 감독 대행 시절은 가시밭길 그 자체였습니다.



물러나라는 팬들의 비난속에도 부상 병동인 SK를 이끌고 한국 시리즈에 진출했습니다.



친정팀 삼성에 막혀, 준우승이 확정되던 날, 만감이 교차하는듯 눈물을 보였습니다.



<인터뷰>이만수(SK 감독) : "여기까지 온것 자체로 감사합니다. 감독대행하는 동안... 너무많은 상처를 받았어요, 비난과 악플...그래도 다 이겨내고 여기까지 왔다는 것.."



아쉬움의 눈물을 보인 이만수 감독이 대행 꼬리표를 떼고 정식 감독 시대를 열었습니다.



포스트 시즌에서 통큰 야구를 보여준 이만수 감독은 SK를 새로운 색깔로 완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이만수(SK 감독) : "경기 끝날때까지 포기하지않고 최선을 다해, 팬들에게 감동을 주는 SK 팀을 만들겠습니다."



SK의 4번째 사령탑에 오른 프로야구 원년 스타 이만수 감독.



정식 지휘봉으로 어떤 색깔의 그림을 그릴지 내년 시즌이 기대됩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