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7개 저축은행 영업정지
저축은행 후순위채 ‘불완전 판매’ 실태 점검
입력 2011.11.03 (06:43) 수정 2011.11.03 (07: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금융당국이 영업중인 저축은행을 대상으로 후순위채권의 불완전판매가 있는지 실태 파악에 나섰습니다.

불완전판매가 확인되고 당사자가 원할 경우엔 만기 전에 중도 환매도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보도에 윤 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저축은행의 영업정지 때마다 터져나온 후순위채권 피해 문제...

저축은행이 파산하면 원금보호도 안된다는 위험은 제대로 알리지 않고, 수익성만 강조해 팔았다며 고객들은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녹취>영업정지 저축은행 후순위채 투자자 : "후순위채권 발행하니 이자는 8.3% 이율 높으니까 사라고 해요."

실제로 금감원이 영업정지된 부산저축은행의 후순위채 민원을 접수해 조사한 결과 90% 가량이 불완전판매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영업중인 저축은행에서 발행한 후순위채권에 대한 민원도 계속 제기되자 금융당국이 실태 파악에 나섰습니다.

저축은행 스스로 불완전판매 여부를 점검해 제출하도록 한 겁니다.

금융당국은 불완전판매가 확인된 후순위채권의 경우 투자자와 저축은행이 중도상환을 신청하면 이를 승인해 주기로 했습니다.

저축은행 업계는 난감하다는 반응입니다.

<녹취>저축은행 관계자(음성변조) : "불완전판매는 있을 수 없구요. 혹시 중도해지해줄 경우 뱅크런이 발생할 수 있어서 이번 조사는 아주 민감한 상황입니다."

일각에선 이번 조사가 저축은행 자체점검이라는 한계가 있어 근본대책이 나오기는 쉽지 않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KBS 뉴스 윤상입니다.
  • 저축은행 후순위채 ‘불완전 판매’ 실태 점검
    • 입력 2011-11-03 06:43:34
    • 수정2011-11-03 07:01:2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금융당국이 영업중인 저축은행을 대상으로 후순위채권의 불완전판매가 있는지 실태 파악에 나섰습니다.

불완전판매가 확인되고 당사자가 원할 경우엔 만기 전에 중도 환매도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보도에 윤 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저축은행의 영업정지 때마다 터져나온 후순위채권 피해 문제...

저축은행이 파산하면 원금보호도 안된다는 위험은 제대로 알리지 않고, 수익성만 강조해 팔았다며 고객들은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녹취>영업정지 저축은행 후순위채 투자자 : "후순위채권 발행하니 이자는 8.3% 이율 높으니까 사라고 해요."

실제로 금감원이 영업정지된 부산저축은행의 후순위채 민원을 접수해 조사한 결과 90% 가량이 불완전판매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영업중인 저축은행에서 발행한 후순위채권에 대한 민원도 계속 제기되자 금융당국이 실태 파악에 나섰습니다.

저축은행 스스로 불완전판매 여부를 점검해 제출하도록 한 겁니다.

금융당국은 불완전판매가 확인된 후순위채권의 경우 투자자와 저축은행이 중도상환을 신청하면 이를 승인해 주기로 했습니다.

저축은행 업계는 난감하다는 반응입니다.

<녹취>저축은행 관계자(음성변조) : "불완전판매는 있을 수 없구요. 혹시 중도해지해줄 경우 뱅크런이 발생할 수 있어서 이번 조사는 아주 민감한 상황입니다."

일각에선 이번 조사가 저축은행 자체점검이라는 한계가 있어 근본대책이 나오기는 쉽지 않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KBS 뉴스 윤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