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SK 총수형제 ‘횡령’ 포착…관계사 추가 압색
입력 2011.11.10 (06:07) 수정 2011.11.10 (07:04) 사회
SK그룹 총수 일가의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 3부는 SK그룹 경영진의 공금 횡령 혐의를 상당 부분 확인하고 관련 회사 6곳을 추가 압수수색했습니다.

SK 그룹의 수천억대 자금을 운영했던 베넥스 인베스트먼트가 자금을 재출자한 회사들로, 이가운데는 회사 대표가 베넥스의 공동대표를 함께 맡아온 곳도 포함됐습니다.

검찰은 SK계열사들이 출자한 돈이 창투사인 베넥스와 이들 회사를 거쳐 다시 SK 최고경영진에게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을 주목하고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베넥스에 투자된 2천 8백억원중 천억 원 가량이 돈 세탁을 거쳐 최태원 회장과 동생 최재원 부회장이 운영하던 5000억 원대 선물투자자금으로 유입된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그룹 재무를 총괄한 동생 최 부회장이 일을 주도했을 가능성과 함께 형인 최태원 회장의 묵인이나 지시가 있었을 지를 집중 조사하고있습니다.

검찰은 이르면 오늘부터 자금 출자와 관련된 SK 그룹 관계자들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한뒤, 최회장 형제 등 핵심인물들에 대한 조사를 최대한 앞당길 계획입니다.
  • 검찰, SK 총수형제 ‘횡령’ 포착…관계사 추가 압색
    • 입력 2011-11-10 06:07:35
    • 수정2011-11-10 07:04:27
    사회
SK그룹 총수 일가의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 3부는 SK그룹 경영진의 공금 횡령 혐의를 상당 부분 확인하고 관련 회사 6곳을 추가 압수수색했습니다.

SK 그룹의 수천억대 자금을 운영했던 베넥스 인베스트먼트가 자금을 재출자한 회사들로, 이가운데는 회사 대표가 베넥스의 공동대표를 함께 맡아온 곳도 포함됐습니다.

검찰은 SK계열사들이 출자한 돈이 창투사인 베넥스와 이들 회사를 거쳐 다시 SK 최고경영진에게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을 주목하고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베넥스에 투자된 2천 8백억원중 천억 원 가량이 돈 세탁을 거쳐 최태원 회장과 동생 최재원 부회장이 운영하던 5000억 원대 선물투자자금으로 유입된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그룹 재무를 총괄한 동생 최 부회장이 일을 주도했을 가능성과 함께 형인 최태원 회장의 묵인이나 지시가 있었을 지를 집중 조사하고있습니다.

검찰은 이르면 오늘부터 자금 출자와 관련된 SK 그룹 관계자들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한뒤, 최회장 형제 등 핵심인물들에 대한 조사를 최대한 앞당길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