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학년도 대학 입시
대입 정시모집 14만 5천 명 선발…인원 축소
입력 2011.11.10 (06:21) 수정 2011.11.10 (07:00) 연합뉴스
올해 대입 정시모집 선발인원은 약 14만5천명으로 지난해보다 더 줄어든다.

올해 정시모집에서 수능 우선선발을 확대하고 수능 반영비율을 늘린 대학이 많다. 주요대학을 중심으로 정시모집에도 입학사정관제를 도입한 곳도 많다.

또 정시모집 모집군을 옮긴 대학이나 분할모집을 하는 대학도 있으므로 수험생들은 반드시 대학별 올해 모집계획을 확인해야 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의 기존 발표와 유웨이중앙교육, 대성학원 등 주요 입시 기관의 자료를 토대로 정시모집 주요사항을 정리했다. 대교협은 조만간 이런 내용을 종합한 '2012학년도 정시모집 주요 요강'을 취합해 공식 발표한다.

◇정시에서 모집인원의 38%, 14만5천명 선발 = 매년 계속되는 수시모집 증가세에 따라 올해는 정시에서 작년보다 5천128명 줄어든 14만4천996명을 선발한다. 이는 전체 모집인원 38만2천730명 대비 37.9%에 해당하는 숫자로 지난해의 39.3%보다 비중이 줄었다.

실제 정시모집으로 선발하는 비중은 이보다 더 줄어들어 정시 경쟁이 더 치열할 전망이다. 올해부터 수시모집 미등록 인원 충원기간(12월15∼20일)이 생겼기 때문에 대학들이 추가합격자 발표를 해 수시모집 충원율이 90%대로 올라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까지는 수시모집 등록이 끝난 후 수능 후 최저학력기준에 미달한 지원자와 복수합격자 등이 생기면 이 인원을 정시모집으로 옮겨 정시모집의 실제 선발인원이 대폭 늘어났다.

지난해 수시 미등록 때문에 정시로 이월된 인원이 건국대 635명, 경희대 439명, 고려대 721명, 성균관대 675명, 연세대 679명, 이화여대 716명, 한양대 640명에 달했다. 수시 미등록으로 정시로 이월된 인원이 전체 모집 정원의 20%에 달하는 대학도 많았다.

◇정시는 역시 수능이 당락 좌우 = 대교협은 정시모집에서 수능 반영비율이 100%인 대학(인문사회계열 일반전형 기준)이 88개, 80% 이상이 41개, 60% 이상이 40개, 50% 이상이 16개 등이라고 예고했다.

올해는 정원의 50∼70%를 수능성적으로만 선발하는 수능 우선선발제도를 도입하거나 수능 비중을 늘린 대학이 많아졌다.

여기에는 경희대, 고려대, 동국대, 서울시립대, 숙명여대, 연세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등 서울지역 주요대학들이 상당수 포함돼 있다.

정시에서 논술을 보는 대학은 서울대, 대전가톨릭대, 영산선학대, 수원가톨릭대, 인천가톨릭대 등 5곳 뿐이다.

서울대는 정시 1단계에서 수능 성적만으로 모집정원의 2배수를 선발한 다음 정시 2단계에서 학생부 40%, 논술고사 30%, 수능 30%를 반영한다. 수능 비중이 지난해 20%에서 30%로 늘었고, 논술고사 비중이 상당하다.

정시모집에서 면접을 보는 대학은 86개 안팎으로 지난해 94개보다 조금 줄어들 전망이다.

수험생들은 수리 '가'형을 보는 이과생 비중이 늘어난 것도 유념해야 한다. 올해 수리 가형 응시 인원은 16만2천113명으로 23.4%를 기록, 지난해의 21.3%에 비해 다소 상승했다.

올해 수시모집에서 선발인원이 크게 늘었던 입학사정관 전형이 정시모집에서도 상당히 늘어난다.

◇전형 일정 = 정시모집 원서접수는 12월22일부터 28일까지 대학들이 정해 실시한다.

정시모집 가군 전형 일정은 2012년 1월2∼1월15일, 나군은 1월16∼1월26일, 다군은 1월27일∼2월3일이다.

정시모집 등록기간은 2012년 2월8∼10일 3일간이며 미등록 충원 등록은 2012년 2월23일까지다. 정시 모집의 학생부 성적기준일은 2011년 12월2일이다.

이후 추가모집은 2012년 2월24∼29일 중에 원서접수와 전형, 합격자발표, 등록을 대학들이 자율적으로 결정한다.

성적이 균일한 학생들을 선발하기 위한 대학들의 노력에 따라 정시모집에서 분할모집을 하는 대학이 작년보다 조금 늘어난다.

◇수험생 지원ㆍ등록 유의사항 = 수시모집에 복수로 합격한 수험생은 등록기간에 1개에만 등록해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대학입학전형지원방법 위반자로 분류돼 입학이 무효가 된다. 수시모집에 합격하면 등록 여부와 관계없이 정시모집이나 추가모집 지원이 금지된다.

정시모집에서는 가, 나, 다 모집기간 군이 다르면 대학간, 또는 같은 대학 내에서도 복수지원할 수 있다. 다만 산업대와 전문대는 모집기간 군 제한이 없다.

정시모집에 합격하고 등록한 지원자는 추가모집에 지원할 수 없다. 다만 추가모집 기간에 정시모집 등록을 포기하면 추가모집에 지원할 수 있다.

입학 학기가 같은 2개 이상의 대학에 이중 등록이 금지된다.

대학별 입학전형이 종료된 후 복수지원 위반사실이 전산자료 검색을 통해 확인되면 입학이 무효처리된다.
  • 대입 정시모집 14만 5천 명 선발…인원 축소
    • 입력 2011-11-10 06:21:32
    • 수정2011-11-10 07:00:02
    연합뉴스
올해 대입 정시모집 선발인원은 약 14만5천명으로 지난해보다 더 줄어든다.

올해 정시모집에서 수능 우선선발을 확대하고 수능 반영비율을 늘린 대학이 많다. 주요대학을 중심으로 정시모집에도 입학사정관제를 도입한 곳도 많다.

또 정시모집 모집군을 옮긴 대학이나 분할모집을 하는 대학도 있으므로 수험생들은 반드시 대학별 올해 모집계획을 확인해야 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의 기존 발표와 유웨이중앙교육, 대성학원 등 주요 입시 기관의 자료를 토대로 정시모집 주요사항을 정리했다. 대교협은 조만간 이런 내용을 종합한 '2012학년도 정시모집 주요 요강'을 취합해 공식 발표한다.

◇정시에서 모집인원의 38%, 14만5천명 선발 = 매년 계속되는 수시모집 증가세에 따라 올해는 정시에서 작년보다 5천128명 줄어든 14만4천996명을 선발한다. 이는 전체 모집인원 38만2천730명 대비 37.9%에 해당하는 숫자로 지난해의 39.3%보다 비중이 줄었다.

실제 정시모집으로 선발하는 비중은 이보다 더 줄어들어 정시 경쟁이 더 치열할 전망이다. 올해부터 수시모집 미등록 인원 충원기간(12월15∼20일)이 생겼기 때문에 대학들이 추가합격자 발표를 해 수시모집 충원율이 90%대로 올라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까지는 수시모집 등록이 끝난 후 수능 후 최저학력기준에 미달한 지원자와 복수합격자 등이 생기면 이 인원을 정시모집으로 옮겨 정시모집의 실제 선발인원이 대폭 늘어났다.

지난해 수시 미등록 때문에 정시로 이월된 인원이 건국대 635명, 경희대 439명, 고려대 721명, 성균관대 675명, 연세대 679명, 이화여대 716명, 한양대 640명에 달했다. 수시 미등록으로 정시로 이월된 인원이 전체 모집 정원의 20%에 달하는 대학도 많았다.

◇정시는 역시 수능이 당락 좌우 = 대교협은 정시모집에서 수능 반영비율이 100%인 대학(인문사회계열 일반전형 기준)이 88개, 80% 이상이 41개, 60% 이상이 40개, 50% 이상이 16개 등이라고 예고했다.

올해는 정원의 50∼70%를 수능성적으로만 선발하는 수능 우선선발제도를 도입하거나 수능 비중을 늘린 대학이 많아졌다.

여기에는 경희대, 고려대, 동국대, 서울시립대, 숙명여대, 연세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등 서울지역 주요대학들이 상당수 포함돼 있다.

정시에서 논술을 보는 대학은 서울대, 대전가톨릭대, 영산선학대, 수원가톨릭대, 인천가톨릭대 등 5곳 뿐이다.

서울대는 정시 1단계에서 수능 성적만으로 모집정원의 2배수를 선발한 다음 정시 2단계에서 학생부 40%, 논술고사 30%, 수능 30%를 반영한다. 수능 비중이 지난해 20%에서 30%로 늘었고, 논술고사 비중이 상당하다.

정시모집에서 면접을 보는 대학은 86개 안팎으로 지난해 94개보다 조금 줄어들 전망이다.

수험생들은 수리 '가'형을 보는 이과생 비중이 늘어난 것도 유념해야 한다. 올해 수리 가형 응시 인원은 16만2천113명으로 23.4%를 기록, 지난해의 21.3%에 비해 다소 상승했다.

올해 수시모집에서 선발인원이 크게 늘었던 입학사정관 전형이 정시모집에서도 상당히 늘어난다.

◇전형 일정 = 정시모집 원서접수는 12월22일부터 28일까지 대학들이 정해 실시한다.

정시모집 가군 전형 일정은 2012년 1월2∼1월15일, 나군은 1월16∼1월26일, 다군은 1월27일∼2월3일이다.

정시모집 등록기간은 2012년 2월8∼10일 3일간이며 미등록 충원 등록은 2012년 2월23일까지다. 정시 모집의 학생부 성적기준일은 2011년 12월2일이다.

이후 추가모집은 2012년 2월24∼29일 중에 원서접수와 전형, 합격자발표, 등록을 대학들이 자율적으로 결정한다.

성적이 균일한 학생들을 선발하기 위한 대학들의 노력에 따라 정시모집에서 분할모집을 하는 대학이 작년보다 조금 늘어난다.

◇수험생 지원ㆍ등록 유의사항 = 수시모집에 복수로 합격한 수험생은 등록기간에 1개에만 등록해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대학입학전형지원방법 위반자로 분류돼 입학이 무효가 된다. 수시모집에 합격하면 등록 여부와 관계없이 정시모집이나 추가모집 지원이 금지된다.

정시모집에서는 가, 나, 다 모집기간 군이 다르면 대학간, 또는 같은 대학 내에서도 복수지원할 수 있다. 다만 산업대와 전문대는 모집기간 군 제한이 없다.

정시모집에 합격하고 등록한 지원자는 추가모집에 지원할 수 없다. 다만 추가모집 기간에 정시모집 등록을 포기하면 추가모집에 지원할 수 있다.

입학 학기가 같은 2개 이상의 대학에 이중 등록이 금지된다.

대학별 입학전형이 종료된 후 복수지원 위반사실이 전산자료 검색을 통해 확인되면 입학이 무효처리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