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나라, 당내 갈등 진화…민주, 통합 반발 계속
입력 2011.11.10 (07:08) 수정 2011.11.10 (07:3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야 정치권에서 쇄신과 통합 진통이 커지고 있습니다.

한나라당 지도부는 쇄신안에서 촉발된 당내 갈등 진화에 나섰고 민주당은 통합전당대회 날짜까지 못 박아 야권 통합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당내 반발이 만만치 않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나라당 물갈이 논란이 격화되자 홍준표 대표는 당분간 공천 얘기는 하지 말자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홍 대표는 지난 10·26 재보선 결과를 놓고 이긴 것도 진 것도 아니라는 말을 한 것도 사과하며 자세를 낮췄습니다.

<인터뷰> 홍준표(한나라당 대표) : "서울시장만 두고 한 게 아닌데 국민들에게 오만으로 비쳐진다면 정말로 죄송스럽게 생각."

어제 의원총회에서는 당 쇄신에 앞서 자기반성이 먼저다, 또 한미 FTA 처리에 당력을 모은 뒤에 당 쇄신에 나서자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또 대통령 사과를 요구한 것을 두고도 당내 의견이 엇갈린 가운데, 정두언 정태근 김성식 의원 등 쇄신 서명을 주도한 의원들이 당직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민주당은 야권통합을 위한 통합 전당대회 날짜를 다음달 17일로 못 박고 당장 이번 주말부터 범야권 대표자 연석회의를 여는 등 통합 작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손학규 대표는 혁신과 통합의 문재인 상임대표를 만나 민주당 중심의 통합을 강조했고,

혁신과 통합 상임대표단은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를 찾아가 통합에 참여해달라고 설득했습니다.

<인터뷰>이해찬 : "참여당 방문해 설명하고 이어 민노당 이번주 방문해 설명드릴 예정."

그러나, 박지원 전 원내대표 등은 중앙 대의원들이 원할 경우 당헌당규에 따라 민주당 전당대회부터 열어야만 한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 한나라, 당내 갈등 진화…민주, 통합 반발 계속
    • 입력 2011-11-10 07:08:48
    • 수정2011-11-10 07:35:1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여야 정치권에서 쇄신과 통합 진통이 커지고 있습니다.

한나라당 지도부는 쇄신안에서 촉발된 당내 갈등 진화에 나섰고 민주당은 통합전당대회 날짜까지 못 박아 야권 통합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당내 반발이 만만치 않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나라당 물갈이 논란이 격화되자 홍준표 대표는 당분간 공천 얘기는 하지 말자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홍 대표는 지난 10·26 재보선 결과를 놓고 이긴 것도 진 것도 아니라는 말을 한 것도 사과하며 자세를 낮췄습니다.

<인터뷰> 홍준표(한나라당 대표) : "서울시장만 두고 한 게 아닌데 국민들에게 오만으로 비쳐진다면 정말로 죄송스럽게 생각."

어제 의원총회에서는 당 쇄신에 앞서 자기반성이 먼저다, 또 한미 FTA 처리에 당력을 모은 뒤에 당 쇄신에 나서자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또 대통령 사과를 요구한 것을 두고도 당내 의견이 엇갈린 가운데, 정두언 정태근 김성식 의원 등 쇄신 서명을 주도한 의원들이 당직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민주당은 야권통합을 위한 통합 전당대회 날짜를 다음달 17일로 못 박고 당장 이번 주말부터 범야권 대표자 연석회의를 여는 등 통합 작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손학규 대표는 혁신과 통합의 문재인 상임대표를 만나 민주당 중심의 통합을 강조했고,

혁신과 통합 상임대표단은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를 찾아가 통합에 참여해달라고 설득했습니다.

<인터뷰>이해찬 : "참여당 방문해 설명하고 이어 민노당 이번주 방문해 설명드릴 예정."

그러나, 박지원 전 원내대표 등은 중앙 대의원들이 원할 경우 당헌당규에 따라 민주당 전당대회부터 열어야만 한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