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칫거리’ 낙엽 치우기…공무원 총동원령
입력 2011.11.10 (08:04) 수정 2011.11.10 (08:1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을이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전국의 자치단체마다 도로에 쌓인 낙엽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치워야 할 낙엽의 양이 워낙 많아 공무원 총 동원령까지 내려졌습니다.

조영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북하게 쌓인 낙엽이 쓰레기와 뒤섞인 채 뒹굴고 있습니다.

낙엽을 밟는 낭만도 좋지만, 제대로 치우지 않아, 악취까지 나면서 기분이 상할 때도 있습니다.

<인터뷰> 이진아(대전시 태평동) : "비 온 날은 조금 미끄러웠던 것 같아요. 미끄러져 넘어질 수도 있고, 또 은행나무 길 같은 곳에서는 냄새도 좀 많이 나고요."

이른 아침부터 공무원 수십 명이 빗자루를 들고 낙엽을 치웁니다.

도로에 쌓이는 낙엽 때문에 민원이 제기되자, 환경 미화원과 함께 구청 공무원들이 총동원된 것입니다.

<인터뷰> 김진태(전시 중구 환경과장) : "낙엽이 워낙 많이 발생 되다 보니까 한정된 인력으로는, 일시에 치우기가 상당히 어렵습니다."

또 다른 구청에서는 제설용 넉가래까지 이용해 낙엽을 치웁니다.

모아 진 낙엽은 큰 보자기에 담겨 차량에 옮겨집니다.

<인터뷰> 이규주(대전시 유성구 환경관리감독) : "1회에 한 40명씩 동원이 돼서 합동작업을 하는 이유는 혼자 작업을 하기 너무 벅차기 때문에..."

자치단체의 낙엽 치우기 전쟁은 겨울 추위가 본격화되는 다음달 초순까지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조영호입니다.
  • ‘골칫거리’ 낙엽 치우기…공무원 총동원령
    • 입력 2011-11-10 08:04:57
    • 수정2011-11-10 08:16:14
    뉴스광장
<앵커 멘트>

가을이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전국의 자치단체마다 도로에 쌓인 낙엽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치워야 할 낙엽의 양이 워낙 많아 공무원 총 동원령까지 내려졌습니다.

조영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북하게 쌓인 낙엽이 쓰레기와 뒤섞인 채 뒹굴고 있습니다.

낙엽을 밟는 낭만도 좋지만, 제대로 치우지 않아, 악취까지 나면서 기분이 상할 때도 있습니다.

<인터뷰> 이진아(대전시 태평동) : "비 온 날은 조금 미끄러웠던 것 같아요. 미끄러져 넘어질 수도 있고, 또 은행나무 길 같은 곳에서는 냄새도 좀 많이 나고요."

이른 아침부터 공무원 수십 명이 빗자루를 들고 낙엽을 치웁니다.

도로에 쌓이는 낙엽 때문에 민원이 제기되자, 환경 미화원과 함께 구청 공무원들이 총동원된 것입니다.

<인터뷰> 김진태(전시 중구 환경과장) : "낙엽이 워낙 많이 발생 되다 보니까 한정된 인력으로는, 일시에 치우기가 상당히 어렵습니다."

또 다른 구청에서는 제설용 넉가래까지 이용해 낙엽을 치웁니다.

모아 진 낙엽은 큰 보자기에 담겨 차량에 옮겨집니다.

<인터뷰> 이규주(대전시 유성구 환경관리감독) : "1회에 한 40명씩 동원이 돼서 합동작업을 하는 이유는 혼자 작업을 하기 너무 벅차기 때문에..."

자치단체의 낙엽 치우기 전쟁은 겨울 추위가 본격화되는 다음달 초순까지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조영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