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4만 7천여 곳 난방온도 20도 이하 제한
입력 2011.11.10 (13:05) 수정 2011.11.10 (13:1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 겨울에는 전력난을 막기 위해 대형 건물의 난방 온도가 섭씨 20도로 제한됩니다.

전력을 많이 사용하는 서비스업소의 광고간판 숫자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박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력을 많이 쓰는 대형 건물부터 소비를 줄여나가겠다.

지난 9월 15일 대규모 정전사태를 겪은 정부가 오늘 발표한 올 겨울 전력 비상대책의 핵심입니다.

먼저 다음달 5일부터 내년 2월까지 전력을 백 킬로와트 넘게 사용하는 건물 4만 7천여 곳은 용도에 관계없이 난방 온도가 섭씨 20도로 제한됩니다.

특히 전력 사용이 두드러지는 사업장 2천4백 곳은 지정된 전력 피크 시간대에 하루 두 번, 30분씩 난방을 중지해야 합니다.

서비스업소의 대형 광고간판도 규제 대상입니다.

정부는 이 기간 동안 저녁 5시부터 8시 사이에 모든 서비스 업소의 5미터 이상 광고간판 사용을 1개로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오전 10시에서 12시 사이에는 수도권 전철 운행 간격을 1~3분가량 늘리는 방안도 마련됐습니다.

지식경제부는 이 같은 난방, 조명 사용제한 조치를 위반할 경우, 최대 3백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올 겨울 예비전력이 4백만 킬로와트 이하로 떨어지고, 특히 내년 1월 둘째 주부터 셋째 주 사이에는 최저 53만 킬로와트까지 떨어져 전력 예비율이 1%에도 못 미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 정부, 4만 7천여 곳 난방온도 20도 이하 제한
    • 입력 2011-11-10 13:05:33
    • 수정2011-11-10 13:17:10
    뉴스 12
<앵커 멘트>

올 겨울에는 전력난을 막기 위해 대형 건물의 난방 온도가 섭씨 20도로 제한됩니다.

전력을 많이 사용하는 서비스업소의 광고간판 숫자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박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력을 많이 쓰는 대형 건물부터 소비를 줄여나가겠다.

지난 9월 15일 대규모 정전사태를 겪은 정부가 오늘 발표한 올 겨울 전력 비상대책의 핵심입니다.

먼저 다음달 5일부터 내년 2월까지 전력을 백 킬로와트 넘게 사용하는 건물 4만 7천여 곳은 용도에 관계없이 난방 온도가 섭씨 20도로 제한됩니다.

특히 전력 사용이 두드러지는 사업장 2천4백 곳은 지정된 전력 피크 시간대에 하루 두 번, 30분씩 난방을 중지해야 합니다.

서비스업소의 대형 광고간판도 규제 대상입니다.

정부는 이 기간 동안 저녁 5시부터 8시 사이에 모든 서비스 업소의 5미터 이상 광고간판 사용을 1개로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오전 10시에서 12시 사이에는 수도권 전철 운행 간격을 1~3분가량 늘리는 방안도 마련됐습니다.

지식경제부는 이 같은 난방, 조명 사용제한 조치를 위반할 경우, 최대 3백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올 겨울 예비전력이 4백만 킬로와트 이하로 떨어지고, 특히 내년 1월 둘째 주부터 셋째 주 사이에는 최저 53만 킬로와트까지 떨어져 전력 예비율이 1%에도 못 미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