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이스피싱 진화…휴대전화 발신 번호 조작
입력 2011.11.10 (13:0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잊을 만하면 불거지는 전화사기, 개인정보를 꿰뚫은 건 기본이고, 대범하게 대검찰청 누리집까지 도용하는 지경입니다.

젊은이들까지 깜빡 속아넘어가기 십상입니다.

어떤 수법인지 김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회사원 김모 씨는 얼마 전 대검찰청이라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녹취>전화사기범 : "본인의 주민증으로 계좌가 개설이 됐고 대포통장으로 사용됐기 때문에, 저희 입장에서는 본인이 혐의가 있다고 보입니다. 그리고 본인 주민번호가…?"

대검 수사관이란 사람은 주민 번호에 주소까지 꿰뚫고 있었고, 한 인터넷 사이트에 접속하도록 했는데, 영락없이 대검찰청 누리집이었습니다.

<녹취>전화사기범 : "저희 대검찰청 홈페이지가 뜹니까? 녹색 나뭇잎으로 돼 있는 개인정보침해 신고센터가 보이시죠?"

신고하라는 창에는 은행 계좌번호에 이체 비밀번호까지 입력하도록 돼 있습니다.

즉시 은행에서 돈을 인출할 수 있는 정보들!

피해 신고 경위만 적도록 한 실제 대검 누리집과는 엄연히 다른, 전화 사기였습니다.

<녹취>전화 사기 피해자 : "주민번호와 전화번호, 이름, 집주소까지 다 알고 있는 건 물론이었고, 대검찰청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제 피해 사례를 다 입력하라고 하니까 정말 제가 피해를 당했구나 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더라고요."

대검찰청이라며 전화가 걸려 온 번호입니다. 실제로 확인 전화를 해 봤습니다.

<녹취>>대검찰청 관계자 : "사기 전화예요. 저희가 (대검찰청에서) 전화 걸 땐 이 번호가 안 뜹니다."

휴대전화 발신 번호를 조작할 수 있는 점을 이용한 것입니다.

최근 대검을 사칭해 수억 원을 빼돌린 조직이 적발됐고 인터넷 사이트에는 이 같은 피해 글이 넘쳐나는 등, 나날이 진화하는 전화사기에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선영입니다.
  • 보이스피싱 진화…휴대전화 발신 번호 조작
    • 입력 2011-11-10 13:05:38
    뉴스 12
<앵커 멘트>

잊을 만하면 불거지는 전화사기, 개인정보를 꿰뚫은 건 기본이고, 대범하게 대검찰청 누리집까지 도용하는 지경입니다.

젊은이들까지 깜빡 속아넘어가기 십상입니다.

어떤 수법인지 김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회사원 김모 씨는 얼마 전 대검찰청이라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녹취>전화사기범 : "본인의 주민증으로 계좌가 개설이 됐고 대포통장으로 사용됐기 때문에, 저희 입장에서는 본인이 혐의가 있다고 보입니다. 그리고 본인 주민번호가…?"

대검 수사관이란 사람은 주민 번호에 주소까지 꿰뚫고 있었고, 한 인터넷 사이트에 접속하도록 했는데, 영락없이 대검찰청 누리집이었습니다.

<녹취>전화사기범 : "저희 대검찰청 홈페이지가 뜹니까? 녹색 나뭇잎으로 돼 있는 개인정보침해 신고센터가 보이시죠?"

신고하라는 창에는 은행 계좌번호에 이체 비밀번호까지 입력하도록 돼 있습니다.

즉시 은행에서 돈을 인출할 수 있는 정보들!

피해 신고 경위만 적도록 한 실제 대검 누리집과는 엄연히 다른, 전화 사기였습니다.

<녹취>전화 사기 피해자 : "주민번호와 전화번호, 이름, 집주소까지 다 알고 있는 건 물론이었고, 대검찰청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제 피해 사례를 다 입력하라고 하니까 정말 제가 피해를 당했구나 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더라고요."

대검찰청이라며 전화가 걸려 온 번호입니다. 실제로 확인 전화를 해 봤습니다.

<녹취>>대검찰청 관계자 : "사기 전화예요. 저희가 (대검찰청에서) 전화 걸 땐 이 번호가 안 뜹니다."

휴대전화 발신 번호를 조작할 수 있는 점을 이용한 것입니다.

최근 대검을 사칭해 수억 원을 빼돌린 조직이 적발됐고 인터넷 사이트에는 이 같은 피해 글이 넘쳐나는 등, 나날이 진화하는 전화사기에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선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