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맥색전증 환자 34% 증가
입력 2011.11.10 (13:05) 수정 2011.11.10 (13:2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피가 떡처럼 굳어 혈관이 막히는 '동맥색전증' 환자가 50대 이상 중년과 노년층을 중심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식습관과 운동부족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는 만큼 생활습관 개선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혈관에 피가 떡처럼 굳는 '동맥색전증' 환자가 지난 5년간 1.4배 가량 늘어났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지난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환자수는 2006년 9천 백 21 명에서 지난해 만 2천 2백 44명으로, 5년간 34% 증가해, 연평균 8.3%의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동맥색전증 환자가 늘면서 진료비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습니다.

2006년 58억 5천 만 원에서 지난해 백 1억 9천 만 원으로 5년간 74%나 늘었습니다.

연령별로는 지난해 기준으로 50대가 21%, 60대 29%, 70대 이상이 36%로, 50대 이상이 전체 86%를 차지했습니다.

동맥색전증은 급성심근경색이나 뇌졸중 등을 일으켜 응급 치료가 제때 안 되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습니다.

과거 동양인들에게는 잘 발병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었지만, 식습관의 서구화와 비만인구의 증가 등으로 환자가 늘어난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또, 의자에 앉아 있는 시간이 길수록 혈전 발생이 높아진다는 해외 연구결과도 나온 바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색전증 예방을 위해선 규칙적인 운동과 함께 음주, 흡연, 과식을 삼가고 적당한 휴식과 스트레칭을 반복하는 등 잘못된 생활습관을 고치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동맥색전증 환자 34% 증가
    • 입력 2011-11-10 13:05:40
    • 수정2011-11-10 13:29:58
    뉴스 12
<앵커 멘트>

피가 떡처럼 굳어 혈관이 막히는 '동맥색전증' 환자가 50대 이상 중년과 노년층을 중심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식습관과 운동부족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는 만큼 생활습관 개선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혈관에 피가 떡처럼 굳는 '동맥색전증' 환자가 지난 5년간 1.4배 가량 늘어났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지난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환자수는 2006년 9천 백 21 명에서 지난해 만 2천 2백 44명으로, 5년간 34% 증가해, 연평균 8.3%의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동맥색전증 환자가 늘면서 진료비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습니다.

2006년 58억 5천 만 원에서 지난해 백 1억 9천 만 원으로 5년간 74%나 늘었습니다.

연령별로는 지난해 기준으로 50대가 21%, 60대 29%, 70대 이상이 36%로, 50대 이상이 전체 86%를 차지했습니다.

동맥색전증은 급성심근경색이나 뇌졸중 등을 일으켜 응급 치료가 제때 안 되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습니다.

과거 동양인들에게는 잘 발병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었지만, 식습관의 서구화와 비만인구의 증가 등으로 환자가 늘어난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또, 의자에 앉아 있는 시간이 길수록 혈전 발생이 높아진다는 해외 연구결과도 나온 바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색전증 예방을 위해선 규칙적인 운동과 함께 음주, 흡연, 과식을 삼가고 적당한 휴식과 스트레칭을 반복하는 등 잘못된 생활습관을 고치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