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야구 600만 시대, 내년 일정 확정
입력 2011.11.10 (13:05) 수정 2011.11.10 (13:1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출범 31년째를 맞는 내년에는 프로야구가 4월 7일 개막해 열전을 펼칩니다.



한국야구위원회는 오늘 내년 프로야구 페넌트레이스 경기 일정을 확정 발표했는데, 내년 4월 7일 개막해 올해와 마찬가지로 팀당 133경기, 팀 간 19차전 씩 모두 532경기를 치르게 됩니다.



한국야구위원회는 당초 올해보다 팀당 7경기씩 많은 140경기를 치르려고 했지만, 내년 11월 아시아 시리즈의 국내 개최를 추진하면서 팀당 133경기를 유지하기로 확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프로야구 600만 시대, 내년 일정 확정
    • 입력 2011-11-10 13:05:55
    • 수정2011-11-10 13:10:31
    뉴스 12
<앵커 멘트>



출범 31년째를 맞는 내년에는 프로야구가 4월 7일 개막해 열전을 펼칩니다.



한국야구위원회는 오늘 내년 프로야구 페넌트레이스 경기 일정을 확정 발표했는데, 내년 4월 7일 개막해 올해와 마찬가지로 팀당 133경기, 팀 간 19차전 씩 모두 532경기를 치르게 됩니다.



한국야구위원회는 당초 올해보다 팀당 7경기씩 많은 140경기를 치르려고 했지만, 내년 11월 아시아 시리즈의 국내 개최를 추진하면서 팀당 133경기를 유지하기로 확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