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염분 섭취 줄이면 콜레스테롤 증가
입력 2011.11.10 (13:12) 연합뉴스
염분 섭취를 줄이면 혈압이 다소 떨어지지만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 증가한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미국의 시사주간 타임 인터넷판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성지방이란 콜레스테롤과 함께 혈액 속에 있는 지질(lipid) 중 하나로 우리가 섭취한 칼로리 중 당장 필요치 않은 것은 중성지방 형태로 바뀌어 지방세포에 저장되었다가 필요할 때 에너지로 전환돼 사용된다. 중성지방은 주로 복부에 저장되며 지나치게 쌓이면 지방간, 심혈관 질환 등 건강에 심각한 문제들을 유발할 수 있다.

덴마크 코펜하겐 대학병원의 네일 그라두알(Neil Gradual) 박사는 나트륨 섭취량과 혈압, 혈중지질 등 대사 인자 사이의 연관성을 다룬 연구논문 167편을 종합분석한 결과 나트륨 섭취를 줄이면 혈압이 정상인 사람은 1%, 고혈압인 사람은 3.5% 떨어지지만 혈중 콜레스테롤은 2.5%, 중성지방은 7%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라두알 박사는 혈압이 떨어지면 심혈관질환 위험이 낮아지지만 혈중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 증가한다고 지적하고 이 두 가지의 상반효과는 서로를 압도하기 때문에 최소한 혈압이 정상인 사람은 나트륨 섭취를 줄인 순효과(net effect)가 제로(0)인 셈이라고 말했다.

나트륨 섭취를 줄이면 이 밖에도 혈중 나트륨 수치가 지나치게 떨어질 때 신장에서 분비되는 효소인 레닌과 신장의 나트륨-수분 재흡수를 도와 혈압이 올라가게 하는 호르몬인 알도스테론 분비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트륨 섭취를 줄이는 것에 의문을 제기한 연구결과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7월에는 나트륨 섭취 감소가 심장병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증거가 없다는 영국 연구팀의 연구보고서가 코크런 라이브러리에 실렸고 5월에는 벨기에 연구팀은 나트륨 섭취량이 많은 사람은 적은 사람에 비해 혈압이 높아지거나 심장병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연구논문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 분석결과가 나트륨을 제한 없이 섭취해도 된다는 뜻은 아니라고 전문가들은 해석했다.

전문가들은 이 분석에 포함된 연구논문들은 참가자들을 관찰한 기간이 대체로 1개월 미만으로 짧았다면서 이는 우리의 몸이 변화된 식사습관에 적응하기에는 너무 짧은 시간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뉴욕 레녹스 힐 병원 심장병전문의 수전 스타인바움 박사는 사람마다 나트륨을 받아들이는 민감성이 다르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고혈압 저널(American Journal of Hypertension) 최신호에 실렸다.
  • 염분 섭취 줄이면 콜레스테롤 증가
    • 입력 2011-11-10 13:12:44
    연합뉴스
염분 섭취를 줄이면 혈압이 다소 떨어지지만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 증가한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미국의 시사주간 타임 인터넷판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성지방이란 콜레스테롤과 함께 혈액 속에 있는 지질(lipid) 중 하나로 우리가 섭취한 칼로리 중 당장 필요치 않은 것은 중성지방 형태로 바뀌어 지방세포에 저장되었다가 필요할 때 에너지로 전환돼 사용된다. 중성지방은 주로 복부에 저장되며 지나치게 쌓이면 지방간, 심혈관 질환 등 건강에 심각한 문제들을 유발할 수 있다.

덴마크 코펜하겐 대학병원의 네일 그라두알(Neil Gradual) 박사는 나트륨 섭취량과 혈압, 혈중지질 등 대사 인자 사이의 연관성을 다룬 연구논문 167편을 종합분석한 결과 나트륨 섭취를 줄이면 혈압이 정상인 사람은 1%, 고혈압인 사람은 3.5% 떨어지지만 혈중 콜레스테롤은 2.5%, 중성지방은 7%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라두알 박사는 혈압이 떨어지면 심혈관질환 위험이 낮아지지만 혈중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 증가한다고 지적하고 이 두 가지의 상반효과는 서로를 압도하기 때문에 최소한 혈압이 정상인 사람은 나트륨 섭취를 줄인 순효과(net effect)가 제로(0)인 셈이라고 말했다.

나트륨 섭취를 줄이면 이 밖에도 혈중 나트륨 수치가 지나치게 떨어질 때 신장에서 분비되는 효소인 레닌과 신장의 나트륨-수분 재흡수를 도와 혈압이 올라가게 하는 호르몬인 알도스테론 분비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트륨 섭취를 줄이는 것에 의문을 제기한 연구결과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7월에는 나트륨 섭취 감소가 심장병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증거가 없다는 영국 연구팀의 연구보고서가 코크런 라이브러리에 실렸고 5월에는 벨기에 연구팀은 나트륨 섭취량이 많은 사람은 적은 사람에 비해 혈압이 높아지거나 심장병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연구논문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 분석결과가 나트륨을 제한 없이 섭취해도 된다는 뜻은 아니라고 전문가들은 해석했다.

전문가들은 이 분석에 포함된 연구논문들은 참가자들을 관찰한 기간이 대체로 1개월 미만으로 짧았다면서 이는 우리의 몸이 변화된 식사습관에 적응하기에는 너무 짧은 시간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뉴욕 레녹스 힐 병원 심장병전문의 수전 스타인바움 박사는 사람마다 나트륨을 받아들이는 민감성이 다르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고혈압 저널(American Journal of Hypertension) 최신호에 실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