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우상 “영국 아이스하키 생활 최선”
입력 2011.11.10 (14:11) 연합뉴스
국내 아이스하키 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영국리그에 진출하는 박우상(26)이 10일 인천 공항을 통해 영국 런던으로 떠났다.

국내 아이스하키 실업팀 안양 한라의 간판스타이자 에이스 공격수(센터)인 박우상은 지난주 초 영국의 톱 리그인 영국아이스하키리그(EIHL)의 코번트리과 전격 계약했다.

박우상은 이날 출국에 앞서 "시즌이 이미 시작돼 약간 늦은 감이 있지만 지금이라도 해외 진출 기회를 얻게 돼 기쁘다. 영국에 가서 최선을 다하고 돌아오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이어 "해외 진출을 허락해준 한라 구단과 영국행이 성사될 수 있게 도와준 관계자 등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국내 토종 선수가 영국 무대에 진출한 것은 박우상이 처음이다.

또 지난 2003-2004 시즌 북미 3부 리그인 이스트코스트 아이스하키리그(ECHL)에 진출한 김한성과 북미 독립리그인 센트럴아이스하키리그(CHL)로 건너간 김기성에 이어 국내 선수의 3번째 해외 진출이다.

폴 톰슨 코번트리 감독은 "박우상이 최대한 빨리 적응할 수 있게 도와주겠다"고 말했다고 안양 한라 측은 전했다.

박우상은 오는 주말 홀 스팅그래이스를 상대로 영국 데뷔전을 치른다.

191㎝, 95㎏의 당당한 체격 조건을 가진 박우상은 경성고와 연세대를 거쳐 지난 2008년 안양 한라에 입단, 지난 3시즌 동안 맹활약하며 팀에 2번의 아시아리그 우승을 안겨줬다.

유연한 퍽 핸들링과 뛰어난 스케이팅, 빠른 두뇌회전과 넓은 시야를 가져 국가대표 붙박이 에이스로도 활약했다.

영국은 축구와 비교해 아이스하키의 인기가 높지는 않지만 흥행 잠재력은 큰 편이다.

유럽 시장 개척을 노리는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가 2007-2008 시즌 정규시즌 개막전을 영국 런던에서 개최했을 정도다.

또한 NHL과 함께 유일하게 주먹다짐이 허용되는 리그이기도 하다.

박우상이 뛰게 될 코번트리는 리그 최다인 4회 우승(2005·2007·2008·2010년)에 빛나는 팀이다.

박우상이 속한 EIHL은 정규시즌을 9월에 시작해 54경기를 소화한 후 플레이오프를 거쳐 다음해 3월 말 챔피언을 가린다.
  • 박우상 “영국 아이스하키 생활 최선”
    • 입력 2011-11-10 14:11:48
    연합뉴스
국내 아이스하키 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영국리그에 진출하는 박우상(26)이 10일 인천 공항을 통해 영국 런던으로 떠났다.

국내 아이스하키 실업팀 안양 한라의 간판스타이자 에이스 공격수(센터)인 박우상은 지난주 초 영국의 톱 리그인 영국아이스하키리그(EIHL)의 코번트리과 전격 계약했다.

박우상은 이날 출국에 앞서 "시즌이 이미 시작돼 약간 늦은 감이 있지만 지금이라도 해외 진출 기회를 얻게 돼 기쁘다. 영국에 가서 최선을 다하고 돌아오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이어 "해외 진출을 허락해준 한라 구단과 영국행이 성사될 수 있게 도와준 관계자 등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국내 토종 선수가 영국 무대에 진출한 것은 박우상이 처음이다.

또 지난 2003-2004 시즌 북미 3부 리그인 이스트코스트 아이스하키리그(ECHL)에 진출한 김한성과 북미 독립리그인 센트럴아이스하키리그(CHL)로 건너간 김기성에 이어 국내 선수의 3번째 해외 진출이다.

폴 톰슨 코번트리 감독은 "박우상이 최대한 빨리 적응할 수 있게 도와주겠다"고 말했다고 안양 한라 측은 전했다.

박우상은 오는 주말 홀 스팅그래이스를 상대로 영국 데뷔전을 치른다.

191㎝, 95㎏의 당당한 체격 조건을 가진 박우상은 경성고와 연세대를 거쳐 지난 2008년 안양 한라에 입단, 지난 3시즌 동안 맹활약하며 팀에 2번의 아시아리그 우승을 안겨줬다.

유연한 퍽 핸들링과 뛰어난 스케이팅, 빠른 두뇌회전과 넓은 시야를 가져 국가대표 붙박이 에이스로도 활약했다.

영국은 축구와 비교해 아이스하키의 인기가 높지는 않지만 흥행 잠재력은 큰 편이다.

유럽 시장 개척을 노리는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가 2007-2008 시즌 정규시즌 개막전을 영국 런던에서 개최했을 정도다.

또한 NHL과 함께 유일하게 주먹다짐이 허용되는 리그이기도 하다.

박우상이 뛰게 될 코번트리는 리그 최다인 4회 우승(2005·2007·2008·2010년)에 빛나는 팀이다.

박우상이 속한 EIHL은 정규시즌을 9월에 시작해 54경기를 소화한 후 플레이오프를 거쳐 다음해 3월 말 챔피언을 가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