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안서 초등생이 여교감 머리채 잡아
입력 2011.11.10 (17:20) 사회
충남 천안의 한 초등학교에서 6학년 남학생이 생활지도를 하던 여자교감의 머리채를 잡았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천안 모 초등학교 A군은 지난달 20일 생활지도를 위해 교실에 들어간 여자교감이 질문을 했으나 대답하지 않고 그림만 그리는 등 불량한 태도를 나무라자 갑자기 교감의 머리채를 잡았습니다.

학교측은 선도위원회를 열어 A군에 대해 출석정지 10일 징계를 결정했으며 학생은 징계에 앞서 인근 학교로의 전학을 선택했습니다.
  • 천안서 초등생이 여교감 머리채 잡아
    • 입력 2011-11-10 17:20:13
    사회
충남 천안의 한 초등학교에서 6학년 남학생이 생활지도를 하던 여자교감의 머리채를 잡았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천안 모 초등학교 A군은 지난달 20일 생활지도를 위해 교실에 들어간 여자교감이 질문을 했으나 대답하지 않고 그림만 그리는 등 불량한 태도를 나무라자 갑자기 교감의 머리채를 잡았습니다.

학교측은 선도위원회를 열어 A군에 대해 출석정지 10일 징계를 결정했으며 학생은 징계에 앞서 인근 학교로의 전학을 선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