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용은, 1R 8언더파 맹타 ‘우승 기대’
입력 2011.11.10 (17:43) 수정 2011.11.10 (21:49) 연합뉴스
'바람의 아들' 양용은(39·KB금융그룹)이 유럽프로골프투어 바클레이스 싱가포르 오픈 첫날 맹타를 휘둘렀다.



양용은은 10일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장 탄종 코스(파71·6천625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6개를 쓸어담아 8언더파 63타를 적어냈다.



1라운드를 공동 선두로 마친 에도아르도 몰리나리(이탈리아)와 제임스 모리슨(잉글랜드·이상 9언더파 62타)에 1타 뒤진 3위에 오른 양용은은 작년 10월 한국오픈 이후 1년 넘게 이어져온 우승 가뭄을 해소할 기회를 잡았다.



2번홀(파3)에서 첫 버디를 잡고 시동을 건 양용은은 6번홀(파5)에서 이글을 기록한 데 이어 7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적어내 전반에만 4타를 줄였다.



후반 들어서도 버디 4개를 보태 절정의 샷 감각을 보여준 양용은은 11일에는 파71에 7천357야드로 세팅된 세라퐁 코스에서 2라운드를 시작한다.



양용은은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경기를 시작했을 때 4언더파가 선두였다"며 "탄종 코스가 상대적으로 쉽기 때문에 5언더파 정도는 쳐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다행히도 더 좋은 스코어가 나왔다"고 말했다.



양용은과 같은 조에서 샷 대결을 벌인 필 미켈슨(미국)은 이븐파 71타에 그쳐 하위권으로 떨어졌다.



이승만(31)은 탄종 코스에서 6언더파 65타를 쳐 공동 5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레임 맥도웰(북아일랜드)은 3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32위를 기록했고 강욱순, 박도규, 앤서니 김 등은 하위권에 머물렀다.



◇주요선수 1라운드 순위



1위 에도아르도 몰리나리 -9 (62)

2위 제임스 모리슨 (62)

3위 양용은 -8 (63)

4위 마루야마 다이스케 -7 (64)

5위 제임스 크루거 -6 (65)

5위 이승만 (65)

5위 아타폰 프라투마니 (65)

5위 라힐 강지 (65)

32위 그레임 맥도웰 -3 (68)

81위 강욱순 -1 (70)

81위 박도규 (70)

81위 앤서니 김 (70)

81위 모중경 (70)

109위 강경남 E (71)

109위 필 미켈슨 (71)

109위 홍순상 (71)

109위 최호성 (71)

126위 백석현 +1 (72)

191위 박상현 +6 (77)

191위 박현빈 (77)
  • 양용은, 1R 8언더파 맹타 ‘우승 기대’
    • 입력 2011-11-10 17:43:18
    • 수정2011-11-10 21:49:43
    연합뉴스
'바람의 아들' 양용은(39·KB금융그룹)이 유럽프로골프투어 바클레이스 싱가포르 오픈 첫날 맹타를 휘둘렀다.



양용은은 10일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장 탄종 코스(파71·6천625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6개를 쓸어담아 8언더파 63타를 적어냈다.



1라운드를 공동 선두로 마친 에도아르도 몰리나리(이탈리아)와 제임스 모리슨(잉글랜드·이상 9언더파 62타)에 1타 뒤진 3위에 오른 양용은은 작년 10월 한국오픈 이후 1년 넘게 이어져온 우승 가뭄을 해소할 기회를 잡았다.



2번홀(파3)에서 첫 버디를 잡고 시동을 건 양용은은 6번홀(파5)에서 이글을 기록한 데 이어 7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적어내 전반에만 4타를 줄였다.



후반 들어서도 버디 4개를 보태 절정의 샷 감각을 보여준 양용은은 11일에는 파71에 7천357야드로 세팅된 세라퐁 코스에서 2라운드를 시작한다.



양용은은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경기를 시작했을 때 4언더파가 선두였다"며 "탄종 코스가 상대적으로 쉽기 때문에 5언더파 정도는 쳐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다행히도 더 좋은 스코어가 나왔다"고 말했다.



양용은과 같은 조에서 샷 대결을 벌인 필 미켈슨(미국)은 이븐파 71타에 그쳐 하위권으로 떨어졌다.



이승만(31)은 탄종 코스에서 6언더파 65타를 쳐 공동 5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레임 맥도웰(북아일랜드)은 3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32위를 기록했고 강욱순, 박도규, 앤서니 김 등은 하위권에 머물렀다.



◇주요선수 1라운드 순위



1위 에도아르도 몰리나리 -9 (62)

2위 제임스 모리슨 (62)

3위 양용은 -8 (63)

4위 마루야마 다이스케 -7 (64)

5위 제임스 크루거 -6 (65)

5위 이승만 (65)

5위 아타폰 프라투마니 (65)

5위 라힐 강지 (65)

32위 그레임 맥도웰 -3 (68)

81위 강욱순 -1 (70)

81위 박도규 (70)

81위 앤서니 김 (70)

81위 모중경 (70)

109위 강경남 E (71)

109위 필 미켈슨 (71)

109위 홍순상 (71)

109위 최호성 (71)

126위 백석현 +1 (72)

191위 박상현 +6 (77)

191위 박현빈 (77)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