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저축은행, 예솔저축은행으로 계약 이전
입력 2011.11.10 (18:57) 경제
예금보험공사는 지난 2월 영업정지된 부산저축은행의 일부 자산과 부채를 예솔저축은행으로 계약 이전시켜 정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예솔저축은행은 예보가 100% 출자한 가교저축은행입니다.

예보 측은 부산저축은행의 경우 제3자 매각 성사 가능성이 낮아 파산 방식보다는 가교 방식이 최소비용의 원칙에 부합하고 비교적 신속한 예금지급이 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계약이전이 확정되면 5천만 원 이하 예금자 약 11만 7천 명은 정상적인 금융거래를 재개할 수 있습니다.
  • 부산저축은행, 예솔저축은행으로 계약 이전
    • 입력 2011-11-10 18:57:36
    경제
예금보험공사는 지난 2월 영업정지된 부산저축은행의 일부 자산과 부채를 예솔저축은행으로 계약 이전시켜 정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예솔저축은행은 예보가 100% 출자한 가교저축은행입니다.

예보 측은 부산저축은행의 경우 제3자 매각 성사 가능성이 낮아 파산 방식보다는 가교 방식이 최소비용의 원칙에 부합하고 비교적 신속한 예금지급이 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계약이전이 확정되면 5천만 원 이하 예금자 약 11만 7천 명은 정상적인 금융거래를 재개할 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