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9일 만에 크레인농성 푼 김진숙 위원
입력 2011.11.10 (19:38) 수정 2011.11.10 (19:41) 포토뉴스
309일만에 크레인 농성해제한 김진숙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309일만에 크레인 농성해제한 김진숙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85호 크레인 내려온 김진숙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크레인 사다리 내려오는 김진숙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크레인 사다리 내려오는 김진숙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309일만에 크레인 내려온 김진숙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고 있다. 김 지도위원 뒤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309일만에 크레인 내려오는 김진숙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과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도 크레인을 내려오고 있다. .
밝은 표정 짓는 김진숙 위원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에 반대해 영도조선소 내 크레인 위에서 농성을 벌여온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농성을 풀었다. 김 위원이 영도조선소 신관 앞에서 밝은 표정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생각에 잠긴 김진숙 위원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에 반대해 영도조선소 내 크레인 위에서 농성을 벌여온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농성을 풀었다. 김 위원이 영도조선소 신관 앞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309일만에 크레인농성 푼 김진숙 위원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에 반대해 영도조선소 내 크레인 위에서 농성을 벌여온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농성을 풀었다. 김 위원이 영도조선소 신관 앞에서 밝은 표정으로 입장을 밝히고 있다.
309일만에 크레인농성 푼 김진숙 위원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에 반대해 영도조선소 내 크레인 위에서 농성을 벌여온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농성을 풀었다. 김 위원이 영도조선소 신관 앞에서 밝은 표정으로 입장을 밝히고 있다.
309일만에 크레인 내려온 김진숙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와 조합원들에게 첫 인사를 하고 있다.
김진숙, 김여진 뜨거운 만남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온 가운데 한진중공업 본사 앞에서 열린 환영식에서 김 지도위원과 배우 김여진씨가 뜨거운 포옹을 나누고 있다.
김진숙에 쏠린 눈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온 가운데 한진중공업 본사 앞에서 열린 환영식에서 취재진이 몰려 있다.
병원 향하는 김진숙 위원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에 반대해 영도조선소 내 크레인 위에서 농성을 벌여온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농성을 풀었다. 김 위원이 병원으로 향하고 있다.
크레인 농성 푼 김진숙 위원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에 반대해 영도조선소 내 크레인 위에서 농성을 벌여온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농성을 풀었다.
기쁨 나누는 김진숙 위원과 김여진씨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에 반대해 영도조선소 내 크레인 위에서 농성을 벌여온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농성을 풀었다. 김 위원과 배우 김여진씨가 기쁨을 나누고 있다.
  • 309일 만에 크레인농성 푼 김진숙 위원
    • 입력 2011-11-10 19:38:14
    • 수정2011-11-10 19:41:23
    포토뉴스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10일 오후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309일째만에 내려오며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지도위원 옆엔 함께 크레인 농성을 한 박성호, 박영제 해고노동자와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