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올해는 힘들 듯
입력 2011.11.10 (20:24) 수정 2011.11.11 (08:37) 연합뉴스
박원순 "긴급한 사안이나 충분한 시간 갖겠다"

서울시의회에서 대중교통요금 인상안이 통과됐지만 실제 인상은 이르면 내년 초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의회는 10일 열린 제235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대중교통 운임범위 조정에 대한 의견청취안'을 재석의원 77명 중 찬성 59명, 반대 5명, 기권 13명으로 가결했다.

서울시가 지난 9월 시의회에 제출한 의견청취안은 당초 올해와 내년 상반기 2차례에 걸쳐 성인은 200원, 청소년과 어린이는 각각 160원과 100원을 인상하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서울시 안은 지난달 임시회 교통위원회 상임위에서 일반요금을 150원 인상하고 아동ㆍ청소년 요금은 동결하는 내용으로 수정 가결됐다.

당시 권한대행 체제였던 서울시가 요금 인상에 적극적이어서 수정된 의견청취안이 본회의 표결만 거치면 요금 인상은 사실상 확정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시의회는 "새 시장의 책임 하에 결정해야 한다"며 수정안을 임시회 본회의에 상정하지 않았다.

결국 수정안은 이번 정례회 안건으로 올라와 압도적인 찬성률로 가결됐지만 올해 안으로 요금이 인상될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인다.

이번에는 새 시장이 들어선 서울시가 인상 시기를 두고 고민하고 있기 때문이다.

박원순 시장이 요금 인상을 최종 결정하기 위해서는 물가대책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야 한다. 위원회는 서울시가 심의를 요청한 뒤 15일이 지나야 열리도록 돼 있다.

또 요금을 인상하기 전에 서울시는 양 지하철 공사의 혁신안과 원가 절감 방안도 내놓아야 한다. 저소득층 월동 대책 마련 등 당면한 현안도 산적하다.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자구책 없이 무턱대고 요금을 올리면 적자를 고스란히 시민에게 전가하는 꼴 밖에 되지 않는다. 공사 혁신안 등이 나온 다음에야 요금을 올리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열린 내년도 예산안 관련 기자설명회에서 "올려도 충분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생각한다. 4년간 폭탄을 계속 돌린 꼴이다"면서 요금 인상을 피할수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그러나 "어떻게 하면 서울시민의 가계 압박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는지를 고민하고 있다. 굉장히 긴급한 사안이긴 하지만 4년을 기다려 왔지 않나. 충분한 시간을 가진 뒤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올해는 힘들 듯
    • 입력 2011-11-10 20:24:23
    • 수정2011-11-11 08:37:50
    연합뉴스
박원순 "긴급한 사안이나 충분한 시간 갖겠다"

서울시의회에서 대중교통요금 인상안이 통과됐지만 실제 인상은 이르면 내년 초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의회는 10일 열린 제235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대중교통 운임범위 조정에 대한 의견청취안'을 재석의원 77명 중 찬성 59명, 반대 5명, 기권 13명으로 가결했다.

서울시가 지난 9월 시의회에 제출한 의견청취안은 당초 올해와 내년 상반기 2차례에 걸쳐 성인은 200원, 청소년과 어린이는 각각 160원과 100원을 인상하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서울시 안은 지난달 임시회 교통위원회 상임위에서 일반요금을 150원 인상하고 아동ㆍ청소년 요금은 동결하는 내용으로 수정 가결됐다.

당시 권한대행 체제였던 서울시가 요금 인상에 적극적이어서 수정된 의견청취안이 본회의 표결만 거치면 요금 인상은 사실상 확정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시의회는 "새 시장의 책임 하에 결정해야 한다"며 수정안을 임시회 본회의에 상정하지 않았다.

결국 수정안은 이번 정례회 안건으로 올라와 압도적인 찬성률로 가결됐지만 올해 안으로 요금이 인상될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인다.

이번에는 새 시장이 들어선 서울시가 인상 시기를 두고 고민하고 있기 때문이다.

박원순 시장이 요금 인상을 최종 결정하기 위해서는 물가대책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야 한다. 위원회는 서울시가 심의를 요청한 뒤 15일이 지나야 열리도록 돼 있다.

또 요금을 인상하기 전에 서울시는 양 지하철 공사의 혁신안과 원가 절감 방안도 내놓아야 한다. 저소득층 월동 대책 마련 등 당면한 현안도 산적하다.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자구책 없이 무턱대고 요금을 올리면 적자를 고스란히 시민에게 전가하는 꼴 밖에 되지 않는다. 공사 혁신안 등이 나온 다음에야 요금을 올리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열린 내년도 예산안 관련 기자설명회에서 "올려도 충분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생각한다. 4년간 폭탄을 계속 돌린 꼴이다"면서 요금 인상을 피할수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그러나 "어떻게 하면 서울시민의 가계 압박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는지를 고민하고 있다. 굉장히 긴급한 사안이긴 하지만 4년을 기다려 왔지 않나. 충분한 시간을 가진 뒤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