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학년도 대학 입시
“올 수능 쉬웠다”…영역별 만점 1% 넘을 듯
입력 2011.11.10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대입 수능시험이 끝났습니다. 수험생 여러분, 고생이 많으셨습니다.

올해 수능은 지난해보다 쉽게 출제돼서 영역별 만점자가 1%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대학과 전공의 선택과정에 치열한 눈치작전이 펼쳐질 것으로 보입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능을 마친 학생들은 언어와 수리, 외국어 모두 지난해보다 쉬웠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최영준(서울 오산고) : "진짜로 EBS에서 나왔던 지문도 많이 나온 것 같고.."

<인터뷰>김재현(서울 환일고) : "작년에는 매우 어려웠는데 그것에 비해 많이 쉽게 나왔다고 생각되고.."

EBS 교재의 지문이나 그림, 도표 등과 유사한 문제가 많았고, 심하게 비틀어서 낸 경우는 적었습니다.

<인터뷰>이흥수(출제위원장/전남대 교수) : "70% 이상의 문항을 EBS 교재 및 강의내용과 연계하여 출제했습니다."

영역별 만점자는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 1% 이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이금수(중앙대부속고 교사) : "새로운 신유형의 문제보다는 그전에 많이 봤던 문제들로 출제가 됐고.."

수능 변별력이 상대적으로 낮아졌기 때문에 정시에서 논술이나 면접, 그리고 학교 내신 등의 비중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또 비슷한 점수대의 학생들이 정시 경쟁을 피해 수시 2차로 몰릴 가능성도 높습니다.

<인터뷰>안연근(잠실여고 교사) : "하향 안전지원을 해야 되지 않나? 극심한 눈치지원이 그 어느 해보다 더 나타날 것 같습니다."

수능성적은 오는 30일 학생들에게 통보됩니다.

정시 원서접수는 다음달 22일부터 시작되고, 수시 2차 논술이나 면접 시험은 대부분 이번 주말부터 시작됩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올 수능 쉬웠다”…영역별 만점 1% 넘을 듯
    • 입력 2011-11-10 22:06:19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 대입 수능시험이 끝났습니다. 수험생 여러분, 고생이 많으셨습니다.

올해 수능은 지난해보다 쉽게 출제돼서 영역별 만점자가 1%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대학과 전공의 선택과정에 치열한 눈치작전이 펼쳐질 것으로 보입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능을 마친 학생들은 언어와 수리, 외국어 모두 지난해보다 쉬웠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최영준(서울 오산고) : "진짜로 EBS에서 나왔던 지문도 많이 나온 것 같고.."

<인터뷰>김재현(서울 환일고) : "작년에는 매우 어려웠는데 그것에 비해 많이 쉽게 나왔다고 생각되고.."

EBS 교재의 지문이나 그림, 도표 등과 유사한 문제가 많았고, 심하게 비틀어서 낸 경우는 적었습니다.

<인터뷰>이흥수(출제위원장/전남대 교수) : "70% 이상의 문항을 EBS 교재 및 강의내용과 연계하여 출제했습니다."

영역별 만점자는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 1% 이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이금수(중앙대부속고 교사) : "새로운 신유형의 문제보다는 그전에 많이 봤던 문제들로 출제가 됐고.."

수능 변별력이 상대적으로 낮아졌기 때문에 정시에서 논술이나 면접, 그리고 학교 내신 등의 비중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또 비슷한 점수대의 학생들이 정시 경쟁을 피해 수시 2차로 몰릴 가능성도 높습니다.

<인터뷰>안연근(잠실여고 교사) : "하향 안전지원을 해야 되지 않나? 극심한 눈치지원이 그 어느 해보다 더 나타날 것 같습니다."

수능성적은 오는 30일 학생들에게 통보됩니다.

정시 원서접수는 다음달 22일부터 시작되고, 수시 2차 논술이나 면접 시험은 대부분 이번 주말부터 시작됩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