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내년 예산 토건사업 삭감…복지 확대
입력 2011.11.10 (22:06) 수정 2011.11.11 (08: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원순 서울시장이 21조7천9백억원 규모의 내년도 서울시 예산안을 발표했습니다.

토건사업은 줄이고 복지예산은 크게 늘렸습니다. 김상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원순 서울시장이 21조 7천9백여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 설명에 나섰습니다.

<녹취> 박원순(서울시장) : "전시성 토건 중심의 서울시정 패러다임을 사람중심, 시민과 복지중심으로 바꿔가는 첫 단추라는 데 가장 큰 의미가 있습니다."

예상대로 오세훈 전 시장의 중점 사업은 전면 중단되거나 유보됐습니다.

전체 사업비가 6천7백 억 원이 넘는 한강예술섬 사업과 서해뱃길 사업, 동대문디자인플라자 건립 등이 그 대상입니다.

대신 복지관련 예산은 크게 늘어났습니다.

먼저 무상급식은 중학교 1학년까지 확대되고, 서울시립대학교의 반값 등록금을 포함해 교육복지 지원에만 2천3백 억 원이 투입됩니다.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과 보육교사 처우개선 등에도 9천6백 여 억원을 배정했습니다.

공공임대주택 8만호 달성을 위해 내년에 5천7백 여 억원을 들여 우선 만6천3백 여 호를 공급합니다.

<녹취> 박원순(서울시장) : "서울 시민 피같은 세금을 예산을 아끼는 데 역점을 뒀고 그 예산을 복지예산, 안심예산, 지속가능한 일자리 만드는 창조적 예산에 투입하고자 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예산안은 시의회 상임위원회와 예살결산특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다음달 안에 시의회를 통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 서울시, 내년 예산 토건사업 삭감…복지 확대
    • 입력 2011-11-10 22:06:31
    • 수정2011-11-11 08:38:55
    뉴스 9
<앵커 멘트>

박원순 서울시장이 21조7천9백억원 규모의 내년도 서울시 예산안을 발표했습니다.

토건사업은 줄이고 복지예산은 크게 늘렸습니다. 김상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원순 서울시장이 21조 7천9백여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 설명에 나섰습니다.

<녹취> 박원순(서울시장) : "전시성 토건 중심의 서울시정 패러다임을 사람중심, 시민과 복지중심으로 바꿔가는 첫 단추라는 데 가장 큰 의미가 있습니다."

예상대로 오세훈 전 시장의 중점 사업은 전면 중단되거나 유보됐습니다.

전체 사업비가 6천7백 억 원이 넘는 한강예술섬 사업과 서해뱃길 사업, 동대문디자인플라자 건립 등이 그 대상입니다.

대신 복지관련 예산은 크게 늘어났습니다.

먼저 무상급식은 중학교 1학년까지 확대되고, 서울시립대학교의 반값 등록금을 포함해 교육복지 지원에만 2천3백 억 원이 투입됩니다.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과 보육교사 처우개선 등에도 9천6백 여 억원을 배정했습니다.

공공임대주택 8만호 달성을 위해 내년에 5천7백 여 억원을 들여 우선 만6천3백 여 호를 공급합니다.

<녹취> 박원순(서울시장) : "서울 시민 피같은 세금을 예산을 아끼는 데 역점을 뒀고 그 예산을 복지예산, 안심예산, 지속가능한 일자리 만드는 창조적 예산에 투입하고자 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예산안은 시의회 상임위원회와 예살결산특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다음달 안에 시의회를 통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