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를루스코니 “임무 완수 자부심”…복귀 시사
입력 2011.11.14 (05:33) 국제
지난 12일 사임한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이탈리아 총리가 하루만에 서한을 통해 정계 복귀 의지를 피력했습니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어제 군소 보수정당인 '더 롸이트'의 당 대회에 보낸 서한을 통해 "전례없는 국제적 위기를 겪었던 지난 3년6개월 동안 우리가 해낸 일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나는 함께 정부로 향하는 길을 재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또 자신에게 등을 돌린 중도우파 연정의 동맹세력과 집권당 소속 의원들을 겨냥해, "막판에 이탈리아 정치의 오래된 악습인 협박 논리와 기회주의가 팽배했다"고 비난했습니다.

한편 베를루스코니의 동맹세력이었던 북부연맹은 새 총리로 유력한 마리오 몬티 밀라노 보코니대학 총장을 지지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 베를루스코니 “임무 완수 자부심”…복귀 시사
    • 입력 2011-11-14 05:33:33
    국제
지난 12일 사임한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이탈리아 총리가 하루만에 서한을 통해 정계 복귀 의지를 피력했습니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어제 군소 보수정당인 '더 롸이트'의 당 대회에 보낸 서한을 통해 "전례없는 국제적 위기를 겪었던 지난 3년6개월 동안 우리가 해낸 일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나는 함께 정부로 향하는 길을 재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또 자신에게 등을 돌린 중도우파 연정의 동맹세력과 집권당 소속 의원들을 겨냥해, "막판에 이탈리아 정치의 오래된 악습인 협박 논리와 기회주의가 팽배했다"고 비난했습니다.

한편 베를루스코니의 동맹세력이었던 북부연맹은 새 총리로 유력한 마리오 몬티 밀라노 보코니대학 총장을 지지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