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볼리비아, 남미 최대 코카인 공급원”
입력 2011.11.14 (05:43) 국제
볼리비아가 남미 지역 최대의 코카인 공급원으로 떠올랐습니다.

외신들은 어제 유엔 마약범죄사무국의 세자르 게데스가 볼리비아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볼리비아산 코카인이 남미에서 유통되는 코카인의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게데스는 볼리비아산 마약의 대부분이 남미와 유럽에서 유통되고 미국으로 향하는 양은 1%에 불과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볼리비아와 콜롬비아, 페루 등 이른바 인데스 3국에서 생산된 코카인 밀거래 규모는 연간 850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이들 3국은 세계 3대 코카인 생산국입니다.
  • “볼리비아, 남미 최대 코카인 공급원”
    • 입력 2011-11-14 05:43:51
    국제
볼리비아가 남미 지역 최대의 코카인 공급원으로 떠올랐습니다.

외신들은 어제 유엔 마약범죄사무국의 세자르 게데스가 볼리비아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볼리비아산 코카인이 남미에서 유통되는 코카인의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게데스는 볼리비아산 마약의 대부분이 남미와 유럽에서 유통되고 미국으로 향하는 양은 1%에 불과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볼리비아와 콜롬비아, 페루 등 이른바 인데스 3국에서 생산된 코카인 밀거래 규모는 연간 850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이들 3국은 세계 3대 코카인 생산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