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토부-항공업계, ‘성수기 10일 이상 줄이기로’ 합의
입력 2011.11.14 (06:08) 수정 2011.11.14 (08:22) 경제
항공사들과 국토해양부가 국내 항공편 성수기를 60일 안팎으로 하향 조정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내 항공사들의 국내선 성수기는 올해보다 열흘 이상 줄어 예년 수준으로 돌아갑니다.

국토 해양부는 국적 항공사들과 지난 5월부터 모두 4차례에 걸쳐 간담회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습니다.

대한 항공과 아시아나 항공 등 국내 항공사들은 올해 징검다리 연휴가 늘자 국내선 성수기를 예년보다 대폭 늘어난 77일 수준으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성수기로 지정되면 통상 기본 운임보다 10%가 비싸집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의 내년 국내선 성수기는 64일, 아시아나항공과 제주항공, 에어 부산은 63일, 티 웨이 항공은 62일, 진 에어와 이스타 항공은 59일로 조정돼 올해보다 열흘 이상 줄어듭니다.

국토부는 성수기 확대는 국내선 이용객의 부담을 가중시킬 뿐 아니라, 정당하지 못한 운임 인상이라는 여론에 따라 이런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 국토부-항공업계, ‘성수기 10일 이상 줄이기로’ 합의
    • 입력 2011-11-14 06:08:12
    • 수정2011-11-14 08:22:49
    경제
항공사들과 국토해양부가 국내 항공편 성수기를 60일 안팎으로 하향 조정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내 항공사들의 국내선 성수기는 올해보다 열흘 이상 줄어 예년 수준으로 돌아갑니다.

국토 해양부는 국적 항공사들과 지난 5월부터 모두 4차례에 걸쳐 간담회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습니다.

대한 항공과 아시아나 항공 등 국내 항공사들은 올해 징검다리 연휴가 늘자 국내선 성수기를 예년보다 대폭 늘어난 77일 수준으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성수기로 지정되면 통상 기본 운임보다 10%가 비싸집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의 내년 국내선 성수기는 64일, 아시아나항공과 제주항공, 에어 부산은 63일, 티 웨이 항공은 62일, 진 에어와 이스타 항공은 59일로 조정돼 올해보다 열흘 이상 줄어듭니다.

국토부는 성수기 확대는 국내선 이용객의 부담을 가중시킬 뿐 아니라, 정당하지 못한 운임 인상이라는 여론에 따라 이런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