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거의 변화…“작은 것이 좋다”
입력 2011.11.14 (09:05) 수정 2011.11.14 (11:23)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전국 아파트 값 상승률을 볼까요?

대형 아파트는 올해 초에 비해 2.8%가 오른 반면 소형은 11.6% 상승했습니다.

실수요자 중심으로 면적을 줄이는, 이른바 주거 다운사이징이 늘면서 중소형을 많이 찾는 반면 대형은 인기가 시들해진 결과인데요.

먼저 정창준 기자가 그 실태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기도 용인시의 아파트 단지입니다.

70살 이 모씨 부부는 최근 중형 아파트를 팔고 인근의 작은 면적 아파트로 옮겼습니다.

은퇴 후 둘만 살게 되자 면적을 줄이는 대신 여유자금을 확보하기 위해섭니다.

<녹취> 이00(용인시 죽전동) : "관리 비용도 적게 들고 구태여 큰 집에 살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거죠."

이처럼 면적 줄이기, 이른바 주거 다운사이징에 나선 가구가 최근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대부분 빚을 내 집을 샀다가 이자 내기가 버거워지거나, 큰 집이 불필요해진 은퇴 전후 세대들입니다.

<인터뷰> 이정현(공인중개사) : "소득은 없고 가구원 줄고 보유세 부담 등이 있다 보니 줄여가는 경향 뚜렷해져."

신규 분양시장에서도 큰 집은 뒷전입니다.

지난 5월 말부터 8백여 가구에 대해 일반 분양에 들어간 이곳에선 중소형은 90%나 팔린 데 반해 대형은 아직 50% 안팎만 분양됐습니다.

<인터뷰> 권오진(00건설 판매영업팀) : "실수요자 분들이 이제 주택을 구입하려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부동산 시장에 실속파 실수요자들이 늘어나면서 주택의 몸집을 줄이는 주거 다운사이징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창준입니다.
  • 주거의 변화…“작은 것이 좋다”
    • 입력 2011-11-14 09:05:39
    • 수정2011-11-14 11:23:20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올해 전국 아파트 값 상승률을 볼까요?

대형 아파트는 올해 초에 비해 2.8%가 오른 반면 소형은 11.6% 상승했습니다.

실수요자 중심으로 면적을 줄이는, 이른바 주거 다운사이징이 늘면서 중소형을 많이 찾는 반면 대형은 인기가 시들해진 결과인데요.

먼저 정창준 기자가 그 실태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기도 용인시의 아파트 단지입니다.

70살 이 모씨 부부는 최근 중형 아파트를 팔고 인근의 작은 면적 아파트로 옮겼습니다.

은퇴 후 둘만 살게 되자 면적을 줄이는 대신 여유자금을 확보하기 위해섭니다.

<녹취> 이00(용인시 죽전동) : "관리 비용도 적게 들고 구태여 큰 집에 살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거죠."

이처럼 면적 줄이기, 이른바 주거 다운사이징에 나선 가구가 최근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대부분 빚을 내 집을 샀다가 이자 내기가 버거워지거나, 큰 집이 불필요해진 은퇴 전후 세대들입니다.

<인터뷰> 이정현(공인중개사) : "소득은 없고 가구원 줄고 보유세 부담 등이 있다 보니 줄여가는 경향 뚜렷해져."

신규 분양시장에서도 큰 집은 뒷전입니다.

지난 5월 말부터 8백여 가구에 대해 일반 분양에 들어간 이곳에선 중소형은 90%나 팔린 데 반해 대형은 아직 50% 안팎만 분양됐습니다.

<인터뷰> 권오진(00건설 판매영업팀) : "실수요자 분들이 이제 주택을 구입하려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부동산 시장에 실속파 실수요자들이 늘어나면서 주택의 몸집을 줄이는 주거 다운사이징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창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