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일저축, 금감원 등 정관계 로비에 5~6억 썼다”
입력 2011.11.14 (21:56) 사회
저축은행비리합동수사단은 영업정지된 제일저축은행이 정관계 인사들을 상대로 수억원대 구명 로비를 벌였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합수단은 천4백억 원을 불법 대출받은 혐의로 구속된 제일저축은행 대주주 유동천 회장으로부터 "퇴출을 막기 위한 정관계 로비 자금으로 5~6억 원을 썼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로비 대상은 5명으로, 이 가운데는 금감원과 국세청 관계자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합수단은 또 유 회장의 통화 내역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현직 부장급 검사 2명과 수사관 2명 등 모두 4명의 검찰 관계자들이 수십 차례 통화한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통화는 수사가 시작된 지난 9월 집중됐으며, 통화 기록이 있는 합수단의 수사관 1명은 곧바로 인사조치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합수단은 금품이 건네진 것으로 거론된 인사 5명의 계좌추적에 착수하는 한편 조만간 관련자 소환조사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 “제일저축, 금감원 등 정관계 로비에 5~6억 썼다”
    • 입력 2011-11-14 21:56:02
    사회
저축은행비리합동수사단은 영업정지된 제일저축은행이 정관계 인사들을 상대로 수억원대 구명 로비를 벌였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합수단은 천4백억 원을 불법 대출받은 혐의로 구속된 제일저축은행 대주주 유동천 회장으로부터 "퇴출을 막기 위한 정관계 로비 자금으로 5~6억 원을 썼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로비 대상은 5명으로, 이 가운데는 금감원과 국세청 관계자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합수단은 또 유 회장의 통화 내역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현직 부장급 검사 2명과 수사관 2명 등 모두 4명의 검찰 관계자들이 수십 차례 통화한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통화는 수사가 시작된 지난 9월 집중됐으며, 통화 기록이 있는 합수단의 수사관 1명은 곧바로 인사조치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합수단은 금품이 건네진 것으로 거론된 인사 5명의 계좌추적에 착수하는 한편 조만간 관련자 소환조사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