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철수 재산환원 방식과 효과는
입력 2011.11.14 (22:46) 연합뉴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14일 1천500억원 상당의 보유 주식을 사회에 환원키로 하면서 그 방식과 효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공익법인 만들어 주식 기부하고 일임할 듯 = 안 원장은 특정 공익법인에 기부하는 방식보다는 별도의 공익법인을 만들어 주식을 기부하고 운영에 개입하기보다는 전적으로 일임하는 방식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철수연구소 관계자는 "공익법인 중 사실상 친인척이나 지인들이 소유하는 형식적인 재단도 있다"며 "안 원장은 주식을 기부한 뒤 그 운영을 법인에 맡기는 방식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안 원장은 공익법인이 만들어지면 사회 지도층 등의 기부 문화 확산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하겠다는 구상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안 원장의 지인 5~6명은 기부에 동참할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는 소득의 10%를 기부하고 일부는 보유자산의 1%를 환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는 후문이다.

◇ 재산환원으로 대권주자 지지도 상승 전망 = 재산환원으로 잠재적 대권주자로서 안 원장에 대한 지지도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윤희웅 사회여론조사연구소 조사분석실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성공한 기업인이라는 이미지를 가진 안 원장이 거액을 기부키로 함에 따라 그의 공적헌신성에 대한 평가가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윤 실장은 "유권자 대중이 바라는 것은 `노블레스 오블리주'로 기업가와 부자의 사회환원과 공적헌신을 높게 평가하는 분위기"이라며 "안 원장의 기부를 정치적으로 읽자면 대권출마 의지가 있다고 볼 여지가 충분하다"고 말했다.

대권주자 혹은 잠재적 대권주자의 사회환원은 과거에도 있었다.

이명박 대통령도 한나라당 대선후보 시절인 2007년 12월 300억원대 재산의 사회환원을 발표, 후보 지지율이 상승하는 효과를 거뒀다.

기업가 출신인 한나라당 정몽준 전 대표도 지난 2002년 대선 출마를 준비하면서 자신의 현대중공업 지분을 정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주주권을 행사할 수 없는 `명의신탁' 방식을 고려했었다.

그는 지난 8월에도 범 현대가와 함께 5천억원 규모의 사회복지 재단을 만들겠다고 발표, 대권주자로서의 존재감이 부각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안 원장의 사회환원은 대권행보를 명확하게 밝히지 않은 시점에서 공개돼 순수성을 더 인정받을 수 있고, 부의 획득과정에 대한 논란을 사전에 차단하는 부수적인 효과도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 안철수 재산환원 방식과 효과는
    • 입력 2011-11-14 22:46:10
    연합뉴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14일 1천500억원 상당의 보유 주식을 사회에 환원키로 하면서 그 방식과 효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공익법인 만들어 주식 기부하고 일임할 듯 = 안 원장은 특정 공익법인에 기부하는 방식보다는 별도의 공익법인을 만들어 주식을 기부하고 운영에 개입하기보다는 전적으로 일임하는 방식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철수연구소 관계자는 "공익법인 중 사실상 친인척이나 지인들이 소유하는 형식적인 재단도 있다"며 "안 원장은 주식을 기부한 뒤 그 운영을 법인에 맡기는 방식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안 원장은 공익법인이 만들어지면 사회 지도층 등의 기부 문화 확산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하겠다는 구상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안 원장의 지인 5~6명은 기부에 동참할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는 소득의 10%를 기부하고 일부는 보유자산의 1%를 환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는 후문이다.

◇ 재산환원으로 대권주자 지지도 상승 전망 = 재산환원으로 잠재적 대권주자로서 안 원장에 대한 지지도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윤희웅 사회여론조사연구소 조사분석실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성공한 기업인이라는 이미지를 가진 안 원장이 거액을 기부키로 함에 따라 그의 공적헌신성에 대한 평가가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윤 실장은 "유권자 대중이 바라는 것은 `노블레스 오블리주'로 기업가와 부자의 사회환원과 공적헌신을 높게 평가하는 분위기"이라며 "안 원장의 기부를 정치적으로 읽자면 대권출마 의지가 있다고 볼 여지가 충분하다"고 말했다.

대권주자 혹은 잠재적 대권주자의 사회환원은 과거에도 있었다.

이명박 대통령도 한나라당 대선후보 시절인 2007년 12월 300억원대 재산의 사회환원을 발표, 후보 지지율이 상승하는 효과를 거뒀다.

기업가 출신인 한나라당 정몽준 전 대표도 지난 2002년 대선 출마를 준비하면서 자신의 현대중공업 지분을 정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주주권을 행사할 수 없는 `명의신탁' 방식을 고려했었다.

그는 지난 8월에도 범 현대가와 함께 5천억원 규모의 사회복지 재단을 만들겠다고 발표, 대권주자로서의 존재감이 부각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안 원장의 사회환원은 대권행보를 명확하게 밝히지 않은 시점에서 공개돼 순수성을 더 인정받을 수 있고, 부의 획득과정에 대한 논란을 사전에 차단하는 부수적인 효과도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