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대권주자, ‘안철수 재산환원’ 호평
입력 2011.11.14 (23:32) 연합뉴스
정치적 해석엔 거리두기…"악의적 덧칠할 필요없다"

여야의 대권 주자들은 14일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자신의 안철수연구소 주식 절반인 1천500억원 상당을 사회에 환원하기로 한 것에 대해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안 원장이 재산 환원을 계기로 사실상 '대권 행보'를 시작했다는 정치적 해석과는 거리를 두면서 기부문화 확산의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의 대변인격인 이정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기업들의 기부 문화 형성에 좋은 선례가 됐으면 좋겠다"고 평가했다.

여권 `잠룡'으로 꼽히는 정몽준 전 대표는 "아주 좋은 일이며, 이런 기부 문화가 각계각층에 확산했으면 좋겠다"며 "이를 계기로 복지 정책에서 우리 모두가 `키다리아저씨'가 돼 기부를 적극적으로 실천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외자 유치를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김문수 경기지사도 "매우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사회를 위해 기부한다는 것은 좋은 일 아닌가. 저는 그만한 돈이 없어 못하기도 하지만 기부하는 것 자체가 쉽지 않다"고 호평했다.

그는 "정치적인 의미가 있는 것 아니겠느냐"는 질문에 대해 "악의적인 덧칠을 할 필요는 없고, 순수하게 보면 된다"며 "한나라당 내에서도 이런 기부를 하는 이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야권의 잠재적인 대권주자인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실천이고 대단히 훌륭한 일"이라며 "이런 분위기가 우리 사회에 재산이 많은 분 사이에 확산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안 원장님이 당장 `야권 대통합'에 함께 하지는 않지만 높은 지지를 받고 있고, 이러한 좋은 이미지를 유지하는 것 자체가 야권 전체에 소중한 자산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의 손학규 대표 측도 "안 원장이 연구소 지분의 절반을 사회에 환원한 것은 사회지도층으로서 도덕적 의무를 다한 것으로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밝혔다.
  • 여야 대권주자, ‘안철수 재산환원’ 호평
    • 입력 2011-11-14 23:32:15
    연합뉴스
정치적 해석엔 거리두기…"악의적 덧칠할 필요없다"

여야의 대권 주자들은 14일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자신의 안철수연구소 주식 절반인 1천500억원 상당을 사회에 환원하기로 한 것에 대해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안 원장이 재산 환원을 계기로 사실상 '대권 행보'를 시작했다는 정치적 해석과는 거리를 두면서 기부문화 확산의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의 대변인격인 이정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기업들의 기부 문화 형성에 좋은 선례가 됐으면 좋겠다"고 평가했다.

여권 `잠룡'으로 꼽히는 정몽준 전 대표는 "아주 좋은 일이며, 이런 기부 문화가 각계각층에 확산했으면 좋겠다"며 "이를 계기로 복지 정책에서 우리 모두가 `키다리아저씨'가 돼 기부를 적극적으로 실천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외자 유치를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김문수 경기지사도 "매우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사회를 위해 기부한다는 것은 좋은 일 아닌가. 저는 그만한 돈이 없어 못하기도 하지만 기부하는 것 자체가 쉽지 않다"고 호평했다.

그는 "정치적인 의미가 있는 것 아니겠느냐"는 질문에 대해 "악의적인 덧칠을 할 필요는 없고, 순수하게 보면 된다"며 "한나라당 내에서도 이런 기부를 하는 이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야권의 잠재적인 대권주자인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실천이고 대단히 훌륭한 일"이라며 "이런 분위기가 우리 사회에 재산이 많은 분 사이에 확산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안 원장님이 당장 `야권 대통합'에 함께 하지는 않지만 높은 지지를 받고 있고, 이러한 좋은 이미지를 유지하는 것 자체가 야권 전체에 소중한 자산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의 손학규 대표 측도 "안 원장이 연구소 지분의 절반을 사회에 환원한 것은 사회지도층으로서 도덕적 의무를 다한 것으로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