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로비 창구’ 문모씨 ‘로비자금 수억 수수’ 영장
입력 2011.11.19 (07:09) 사회
이국철 SLS 그룹 회장의 정치권 로비 창구로 지목된 렌터카 업체 대표 문모씨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문씨는 이 회장으로부터 SLS조선의 퇴출을 막기 위한 정치권 로비 자금 명목으로 수억 원을 건네받아 변호사법을 위반한 혐의 등을 받고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이 회장의 돈 수억 원이 세탁을 거쳐 문 씨에게 흘러간 사실을 확인하고, 문씨로부터 로비 명목으로 이 돈을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문씨가 실제로 정치권에 금품 로비를 벌였는 지를 집중 추궁하고 있지만, 문 씨는 로비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로비 연루 의혹이 제기된 모 여당 의원의 보좌관도 소환조사하는 방안을 검토중입니다.

검찰은 그러나 이른바 '비망록'에 담긴 '정권 실세에 대한 60억 제공설' 자체는 신빙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구속된 이국철 회장은 검찰 조사에서 문제의 60억 원에 대해 구체적인 진술을 거부하는 등 수사에 비협조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검찰, ‘로비 창구’ 문모씨 ‘로비자금 수억 수수’ 영장
    • 입력 2011-11-19 07:09:52
    사회
이국철 SLS 그룹 회장의 정치권 로비 창구로 지목된 렌터카 업체 대표 문모씨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문씨는 이 회장으로부터 SLS조선의 퇴출을 막기 위한 정치권 로비 자금 명목으로 수억 원을 건네받아 변호사법을 위반한 혐의 등을 받고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이 회장의 돈 수억 원이 세탁을 거쳐 문 씨에게 흘러간 사실을 확인하고, 문씨로부터 로비 명목으로 이 돈을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문씨가 실제로 정치권에 금품 로비를 벌였는 지를 집중 추궁하고 있지만, 문 씨는 로비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로비 연루 의혹이 제기된 모 여당 의원의 보좌관도 소환조사하는 방안을 검토중입니다.

검찰은 그러나 이른바 '비망록'에 담긴 '정권 실세에 대한 60억 제공설' 자체는 신빙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구속된 이국철 회장은 검찰 조사에서 문제의 60억 원에 대해 구체적인 진술을 거부하는 등 수사에 비협조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