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섬으로 팔려간 노숙인…노예 노동에 체불까지
입력 2011.11.19 (08:0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노숙인을 꾀어서 섬마을 염전 등에 팔아넘긴 택시기사 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노숙인들은 돈 한 푼 받지 못하고, 창고 같은 숙소에 머물며 노예처럼 일했습니다.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남의 한 섬마을 앞바다에 떠 있는 장어잡이 바지선.

노숙 생활을 하다, 이곳에 팔려온 34살 박모 씨는, 비좁은 공간에서 혼자 숙식을 해결하며 고기를 잡았습니다.

염전이 있는 또 다른 외딴 섬.

팔려 온 노숙인들이 묵었던 숙소입니다.

곳곳에 곰팡이가 피어있고 지저분한 가재도구가 나뒹굽니다.

<녹취> "이게 사람이 사는 집이 가, 이게"

48살 임모 씨 등 택시기사 2명은 직업 소개업자와 짜고 좋은 일자리가 있다며 부산 구포역 일대를 떠돌던 노숙인 2명을 섬으로 유인했습니다.

그리고는 500만 원을 받고 바지선과 염전 업주에게 팔아넘겼습니다.

이곳에서 노숙하다, 섬 지역으로 팔려간 노숙인들은 넉 달 넘게 한 푼도 받지 못하고 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만두고 싶어도, 외딴 섬이라 빠져나오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인터뷰>김병수(부산 북부경찰서 형사과장) : "그 마을에 있는 사람의 도움을 받든지, 아니면 주인이 말썽이 날 우려가 있어 내보내지 않으면 자의로 나올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경찰은 외딴 섬으로 팔려간 노숙인 등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 섬으로 팔려간 노숙인…노예 노동에 체불까지
    • 입력 2011-11-19 08:08:42
    뉴스광장
<앵커 멘트>

노숙인을 꾀어서 섬마을 염전 등에 팔아넘긴 택시기사 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노숙인들은 돈 한 푼 받지 못하고, 창고 같은 숙소에 머물며 노예처럼 일했습니다.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남의 한 섬마을 앞바다에 떠 있는 장어잡이 바지선.

노숙 생활을 하다, 이곳에 팔려온 34살 박모 씨는, 비좁은 공간에서 혼자 숙식을 해결하며 고기를 잡았습니다.

염전이 있는 또 다른 외딴 섬.

팔려 온 노숙인들이 묵었던 숙소입니다.

곳곳에 곰팡이가 피어있고 지저분한 가재도구가 나뒹굽니다.

<녹취> "이게 사람이 사는 집이 가, 이게"

48살 임모 씨 등 택시기사 2명은 직업 소개업자와 짜고 좋은 일자리가 있다며 부산 구포역 일대를 떠돌던 노숙인 2명을 섬으로 유인했습니다.

그리고는 500만 원을 받고 바지선과 염전 업주에게 팔아넘겼습니다.

이곳에서 노숙하다, 섬 지역으로 팔려간 노숙인들은 넉 달 넘게 한 푼도 받지 못하고 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만두고 싶어도, 외딴 섬이라 빠져나오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인터뷰>김병수(부산 북부경찰서 형사과장) : "그 마을에 있는 사람의 도움을 받든지, 아니면 주인이 말썽이 날 우려가 있어 내보내지 않으면 자의로 나올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경찰은 외딴 섬으로 팔려간 노숙인 등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