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방 “긴축시대 동맹국 안보분담 늘려야”
입력 2011.11.19 (11:33) 국제
미국이 국방비 삭감 압박 속에서 동맹국에 안보비 분담을 촉구했습니다.

리언 패네타 미 국방부 장관은 캐나다에서 열린 핼리팩스국제안보포럼에 참석해 미군이 모든 나라를 위해 모든 일을 떠맡을 수 없는 게 현실이라며, 미국은 안보 부담을 동맹국과 더 효율적으로 나눌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패네타 장관은 또 긴축 시대에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가 새로운 위협에 대항하기 위해 정보와 감시 능력 등 여러 역량을 개발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미국은 앞으로 10년 동안 국방비 4천5백억 달러를 절감한다는 목표로 미군 배치 조정 등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 미 국방 “긴축시대 동맹국 안보분담 늘려야”
    • 입력 2011-11-19 11:33:20
    국제
미국이 국방비 삭감 압박 속에서 동맹국에 안보비 분담을 촉구했습니다.

리언 패네타 미 국방부 장관은 캐나다에서 열린 핼리팩스국제안보포럼에 참석해 미군이 모든 나라를 위해 모든 일을 떠맡을 수 없는 게 현실이라며, 미국은 안보 부담을 동맹국과 더 효율적으로 나눌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패네타 장관은 또 긴축 시대에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가 새로운 위협에 대항하기 위해 정보와 감시 능력 등 여러 역량을 개발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미국은 앞으로 10년 동안 국방비 4천5백억 달러를 절감한다는 목표로 미군 배치 조정 등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