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FTA 조속 처리”…야 “결사 저지”
입력 2011.11.19 (12:00) 수정 2011.11.19 (15:32) 정치
  한나라당이  한미 FTA 비준동의안을 조속히 처리자며  야당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은 여당이 단독 처리에 나설 경우  결사 저지하겠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은  민주당이 요구하는 것은 이미 다 들어줬다며 FTA 비준안 처리를 위해  당에서 필요한 시기가 되면  박희태 국회의장에게  직권상정을 공식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투자자 국가 소송제도 재협상을 한미 간 장관급 서한으로 약속하라는 것이  무리한 요구가 아니라며 한나라당이 FTA 비준안을 단독 처리할 경우 강력히 저지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당 김진표 원내대표는 한나라당이 비준 동의안을 강행처리하면  국회가 마비된다며 예산안과 민생법안을 먼저 처리한 뒤 한미 FTA 비준동의안을 따로 다루자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한나라당 황우여 원내대표는 예산안을 처리하고 나면 여야간 대화 창구가 막힐 가능성이 높다며 예산안보다 먼저 비준 동의안을  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 여 “FTA 조속 처리”…야 “결사 저지”
    • 입력 2011-11-19 12:00:49
    • 수정2011-11-19 15:32:09
    정치
  한나라당이  한미 FTA 비준동의안을 조속히 처리자며  야당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은 여당이 단독 처리에 나설 경우  결사 저지하겠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은  민주당이 요구하는 것은 이미 다 들어줬다며 FTA 비준안 처리를 위해  당에서 필요한 시기가 되면  박희태 국회의장에게  직권상정을 공식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투자자 국가 소송제도 재협상을 한미 간 장관급 서한으로 약속하라는 것이  무리한 요구가 아니라며 한나라당이 FTA 비준안을 단독 처리할 경우 강력히 저지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당 김진표 원내대표는 한나라당이 비준 동의안을 강행처리하면  국회가 마비된다며 예산안과 민생법안을 먼저 처리한 뒤 한미 FTA 비준동의안을 따로 다루자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한나라당 황우여 원내대표는 예산안을 처리하고 나면 여야간 대화 창구가 막힐 가능성이 높다며 예산안보다 먼저 비준 동의안을  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