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업도 ‘감성’ 시대…농가에 새로운 활력
입력 2011.11.19 (21: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소비자의 지갑을 열려면 <감성>을 자극하라,

마케팅 성공 전략 중 하나죠.

요즘 농가에도 오감을 만족시키는 <감성 농업>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이윤희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삼베로 만든 드레스.

버섯 부케.

연근으로 수놓은 한복.

농산물 고유의 디자인을 살리면 예술 작품이 되기도 합니다.

거칠고 투박한 이미지의 농산물에 감성을 불어넣는 전략은 실제로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이 되고 있습니다.

이 죽 전문점의 신메뉴, 선명한 보랏빛이 납니다.

재료는 자색 고구마입니다.

<인터뷰> 손님: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고, 일단 색깔이 예쁘니까 맛있을 것 같아 끌리더라구요"

속이 빨간 감자는 아이들 입맛을 돋우고, 다양한 색상의 레인 보우 당근

밥상의 혁명, 일명 '컬러 쌀밥'은 기능성도 강화됐습니다.

<인터뷰> 농진청 디자인팀 박사: "노란색이 들어갈수록 비타민A가 많이 함유돼 있어서 시력강화, 항산화 활동을 돕습니다."

이 장미 농가의 경쟁력은 '감성 아이디어', 햇살을 받으면 색깔이 바뀌는 장미, 어둠 속 또다른 매력을 발하고.

손끝, 입김만 닿아도 무한 변신입니다.


가격은 일반 장미의 5배, 일본, 캐나다, 러시아로 수출합니다.

<인터뷰> 임주완(장미 농가 대표): "꽃을 단순히 꽃으로만 보는게 아니라 감성을 더해서 고부가가치 상품으로 개발한 거죠."

가격과 품질을 넘어 소비자의 마음을 여는 감성 마케팅이 농업의 새로운 흐름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 농업도 ‘감성’ 시대…농가에 새로운 활력
    • 입력 2011-11-19 21:45:18
    뉴스 9
<앵커 멘트>

소비자의 지갑을 열려면 <감성>을 자극하라,

마케팅 성공 전략 중 하나죠.

요즘 농가에도 오감을 만족시키는 <감성 농업>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이윤희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삼베로 만든 드레스.

버섯 부케.

연근으로 수놓은 한복.

농산물 고유의 디자인을 살리면 예술 작품이 되기도 합니다.

거칠고 투박한 이미지의 농산물에 감성을 불어넣는 전략은 실제로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이 되고 있습니다.

이 죽 전문점의 신메뉴, 선명한 보랏빛이 납니다.

재료는 자색 고구마입니다.

<인터뷰> 손님: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고, 일단 색깔이 예쁘니까 맛있을 것 같아 끌리더라구요"

속이 빨간 감자는 아이들 입맛을 돋우고, 다양한 색상의 레인 보우 당근

밥상의 혁명, 일명 '컬러 쌀밥'은 기능성도 강화됐습니다.

<인터뷰> 농진청 디자인팀 박사: "노란색이 들어갈수록 비타민A가 많이 함유돼 있어서 시력강화, 항산화 활동을 돕습니다."

이 장미 농가의 경쟁력은 '감성 아이디어', 햇살을 받으면 색깔이 바뀌는 장미, 어둠 속 또다른 매력을 발하고.

손끝, 입김만 닿아도 무한 변신입니다.


가격은 일반 장미의 5배, 일본, 캐나다, 러시아로 수출합니다.

<인터뷰> 임주완(장미 농가 대표): "꽃을 단순히 꽃으로만 보는게 아니라 감성을 더해서 고부가가치 상품으로 개발한 거죠."

가격과 품질을 넘어 소비자의 마음을 여는 감성 마케팅이 농업의 새로운 흐름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