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북 탁구, 20년 만에 단일팀 출전
입력 2011.11.19 (22:16) 연합뉴스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단일팀을 이뤘던 남북한 탁구가 20년 만에 다시 한 팀으로 뭉쳐 복식 경기를 펼친다.

국제탁구연맹(ITTF)은 19일(이하 한국시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개최지인 바레인 마나마에서 이사회를 열어 오는 21~22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는 국제 탁구친선전 '피스 앤드 스포츠컵'의 복식조를 공식 확정했다.

ITTF와 국제 스포츠 평화교류 비정부기구인 '평화와 스포츠(Peace and Sports)' 공동 개최로 남북한 등 모두 10개국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앞서 발표된 복식조 초안 그대로 북한과 한 팀으로 묶였다.

이에 따라 한국의 유승민(삼성생명), 김경아(대한항공)은 각각 북한의 김혁봉, 김혜성과 호흡을 맞춰 남녀 복식 토너먼트를 치르게 됐다.

이벤트성 대회이긴 하지만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때 단일팀으로 출전해 국민적 감동을 선사한 이후 꼭 20년 만에 남북 탁구가 다시 만나게 된 것이다.

아담 샤라라 ITTF 회장은 "스포츠로 분쟁국 간에 평화 분위기를 이끌어내자는 취지로 성사된 이번 대회가 과거 '핑퐁외교'의 업그레이드된 버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모두 10만 달러의 상금이 걸린 이번 대회에서 유승민-김혁봉 조와 김경아-김혜성 조는 랭킹 포인트에 따라 각각 남녀부 1번 시드를 배정받아 우승에도 유리한 위치를 점했다.

남북한 외에 대표적인 분쟁국인 인도와 파키스탄이 한 조로 묶였고 미국은 러시아와 조를 이뤘다.

프랑스-일본이 2번 시드를, 중국은 개최국 카타르와 3번 시드를 받았다.

19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한 한국 대표단은 20일 새벽(현지시간 19일 저녁) 카타르 도하에 도착한다.

공식 일정은 개막 전날인 20일 대진표 추첨과 공식 기자회견으로 시작되며 21일 개막식을 겸한 공식 만찬이, 22일에는 본 경기가 열린다.
  • 남북 탁구, 20년 만에 단일팀 출전
    • 입력 2011-11-19 22:16:13
    연합뉴스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단일팀을 이뤘던 남북한 탁구가 20년 만에 다시 한 팀으로 뭉쳐 복식 경기를 펼친다.

국제탁구연맹(ITTF)은 19일(이하 한국시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개최지인 바레인 마나마에서 이사회를 열어 오는 21~22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는 국제 탁구친선전 '피스 앤드 스포츠컵'의 복식조를 공식 확정했다.

ITTF와 국제 스포츠 평화교류 비정부기구인 '평화와 스포츠(Peace and Sports)' 공동 개최로 남북한 등 모두 10개국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앞서 발표된 복식조 초안 그대로 북한과 한 팀으로 묶였다.

이에 따라 한국의 유승민(삼성생명), 김경아(대한항공)은 각각 북한의 김혁봉, 김혜성과 호흡을 맞춰 남녀 복식 토너먼트를 치르게 됐다.

이벤트성 대회이긴 하지만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때 단일팀으로 출전해 국민적 감동을 선사한 이후 꼭 20년 만에 남북 탁구가 다시 만나게 된 것이다.

아담 샤라라 ITTF 회장은 "스포츠로 분쟁국 간에 평화 분위기를 이끌어내자는 취지로 성사된 이번 대회가 과거 '핑퐁외교'의 업그레이드된 버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모두 10만 달러의 상금이 걸린 이번 대회에서 유승민-김혁봉 조와 김경아-김혜성 조는 랭킹 포인트에 따라 각각 남녀부 1번 시드를 배정받아 우승에도 유리한 위치를 점했다.

남북한 외에 대표적인 분쟁국인 인도와 파키스탄이 한 조로 묶였고 미국은 러시아와 조를 이뤘다.

프랑스-일본이 2번 시드를, 중국은 개최국 카타르와 3번 시드를 받았다.

19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한 한국 대표단은 20일 새벽(현지시간 19일 저녁) 카타르 도하에 도착한다.

공식 일정은 개막 전날인 20일 대진표 추첨과 공식 기자회견으로 시작되며 21일 개막식을 겸한 공식 만찬이, 22일에는 본 경기가 열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