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제 어려우면 복권 잘 팔린다?”…사실과 달라
입력 2011.11.21 (06:24) 연합뉴스
로또와 연금복권 등 복권 매출액 변동이 경제성장률이나 실업률 등의 변수보다 신상품 출시와 `복권 피로'(lottery fatigue) 효과 등에 주로 기인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기획재정부는 21일 '복권매출 영향요인 분석' 보고서를 통해 "과거 30년간 복권매출 추이를 분석한 결과, 복권 매출이 30% 이상 급증한 경우는 예외 없이 신상품이 출시됐을 때"라며 "복권매출 변동이 성장률과 같은 경제변수보다 신상품 출시 등 복권 자체 특성에 주로 기인한다"고 밝혔다.

복권 매출액은 경기가 안 좋을 때 크게 증가한다는 것이 속설이었는데 이것이 단순한 '설'(說)에 불과하다는 게 재정부의 시각이다.

재정부는 "복권매출이 10% 이상 감소한 경우도 판매가격 인하 등 발행규제 또는 `복권 피로' 현상 등 복권 자체 특성이 주요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복권 피로는 복권 발행 초기에는 새로운 게임방식으로 인해 매출이 큰 폭으로 늘지만, 일정기간이 경과한 뒤에는 게임방식에 대한 흥미가 점차 사라지면서 판매가 부진해지는 현상을 말한다.

복권 매출은 1983년 올림픽복권 출시 뒤 154.0%, 1990년 엑스포복권과 체육복권이 나왔을 때 71.5%, 1993년 기술복권 출시 당시 35.3%로 큰 폭으로 늘었다.

1994년 복지복권이 나왔을 때에는 44% 늘었고, 1999년 밀레니엄복권 등장 후에는 30.6% 증가했다. 2002년 12월 로또 복권이 처음 나온 이후 2003년에는 무려 332%의 기록적인 매출 신장세를 보였다.

정부는 올해 복권매출 총액은 2조9천500억원, 매출증가율은 16.8%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지난 7월 출시된 연금식 복권이 선풍적인 인기다.

반면, 과거 복권 매출이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은 1996년(-10.1%), 2004년(-18.3%) 등이 있었다. 1995년에는 기업복권, 자치복권, 관광복권, 녹색복권 등 다양한 종류의 복권이 출시돼 복권매출이 24.6% 늘었다가 이듬해인 1996년에 복권 피로 효과에 따라 매출이 큰 폭으로 줄었다.

2004년 역시 2002년 12월 로또 출시 이후 2003년 300%가 넘는 기록적인 매출신장세 이후 복권 피로 효과 등으로 매출이 준 것으로 분석된다.

우리 경제가 큰 타격을 입었던 1998년 외환위기 당시에도 복권매출은 12.4% 감소했으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에도 복권매출 신장세는 0.2%에 그치는 등 매출이 정체되는 모습을 보였다.

재정부는 이에 대해 "경제가 어려울수록 복권 매출이 증가한다는 시각은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 “경제 어려우면 복권 잘 팔린다?”…사실과 달라
    • 입력 2011-11-21 06:24:47
    연합뉴스
로또와 연금복권 등 복권 매출액 변동이 경제성장률이나 실업률 등의 변수보다 신상품 출시와 `복권 피로'(lottery fatigue) 효과 등에 주로 기인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기획재정부는 21일 '복권매출 영향요인 분석' 보고서를 통해 "과거 30년간 복권매출 추이를 분석한 결과, 복권 매출이 30% 이상 급증한 경우는 예외 없이 신상품이 출시됐을 때"라며 "복권매출 변동이 성장률과 같은 경제변수보다 신상품 출시 등 복권 자체 특성에 주로 기인한다"고 밝혔다.

복권 매출액은 경기가 안 좋을 때 크게 증가한다는 것이 속설이었는데 이것이 단순한 '설'(說)에 불과하다는 게 재정부의 시각이다.

재정부는 "복권매출이 10% 이상 감소한 경우도 판매가격 인하 등 발행규제 또는 `복권 피로' 현상 등 복권 자체 특성이 주요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복권 피로는 복권 발행 초기에는 새로운 게임방식으로 인해 매출이 큰 폭으로 늘지만, 일정기간이 경과한 뒤에는 게임방식에 대한 흥미가 점차 사라지면서 판매가 부진해지는 현상을 말한다.

복권 매출은 1983년 올림픽복권 출시 뒤 154.0%, 1990년 엑스포복권과 체육복권이 나왔을 때 71.5%, 1993년 기술복권 출시 당시 35.3%로 큰 폭으로 늘었다.

1994년 복지복권이 나왔을 때에는 44% 늘었고, 1999년 밀레니엄복권 등장 후에는 30.6% 증가했다. 2002년 12월 로또 복권이 처음 나온 이후 2003년에는 무려 332%의 기록적인 매출 신장세를 보였다.

정부는 올해 복권매출 총액은 2조9천500억원, 매출증가율은 16.8%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지난 7월 출시된 연금식 복권이 선풍적인 인기다.

반면, 과거 복권 매출이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은 1996년(-10.1%), 2004년(-18.3%) 등이 있었다. 1995년에는 기업복권, 자치복권, 관광복권, 녹색복권 등 다양한 종류의 복권이 출시돼 복권매출이 24.6% 늘었다가 이듬해인 1996년에 복권 피로 효과에 따라 매출이 큰 폭으로 줄었다.

2004년 역시 2002년 12월 로또 출시 이후 2003년 300%가 넘는 기록적인 매출신장세 이후 복권 피로 효과 등으로 매출이 준 것으로 분석된다.

우리 경제가 큰 타격을 입었던 1998년 외환위기 당시에도 복권매출은 12.4% 감소했으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에도 복권매출 신장세는 0.2%에 그치는 등 매출이 정체되는 모습을 보였다.

재정부는 이에 대해 "경제가 어려울수록 복권 매출이 증가한다는 시각은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