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대호 롯데와 결렬…이택근 넥센 이적
입력 2011.11.21 (07: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대호가 소속팀 롯데의 100억 원 제의를 뿌리치고 일본행을 선언했습니다.

엘지에서 풀린 이택근은 넥센과 총액 50억 원의 초대형 계약을 했습니다.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롯데는 마지막 협상에서 보장금액 80억, 옵션 20억 등 4년간 최대 100억 원을 제시했습니다.

지난 2004년 심정수의 60억을 뛰어넘는 역대 최대 금액입니다.

하지만, 이대호는 일본진출에 무게를 두며, 롯데의 제안을 거부했습니다.

<녹취> 이대호 : "아무래도 FA시장 나왔기 때문에 일본에서 얼마의 가치가 있는지 알아보려고, 알아 봐야죠."

이대호가 일본 진출을 선언하면서 오릭스의 행보도 빨라졌습니다.

이대호 영입에 적극적인 오릭스 구단은 조만간 이대호의 일본 대리인과 협상을 벌일 계획입니다.

<녹취> 나카무라 준(오릭스 국제담당) : "이대호가 오른손 거포니까, 오른손 타자가 필요한 우리 감독님 머릿속에 이대호 선수가 있습니다."

엘지에서 자유계약 선수가 된 이택근은 초대형 계약으로 친정팀 넥센으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그동안 주로 선수를 팔아온 넥센이 역대 두번째 금액인 무려 50억원에 이택근을 데려왔습니다.

올 스토브리그의 큰 손으로 떠오른 한화는 송신영과 계약한데 이어 김태균과 계약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이대호 롯데와 결렬…이택근 넥센 이적
    • 입력 2011-11-21 07:09:5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대호가 소속팀 롯데의 100억 원 제의를 뿌리치고 일본행을 선언했습니다.

엘지에서 풀린 이택근은 넥센과 총액 50억 원의 초대형 계약을 했습니다.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롯데는 마지막 협상에서 보장금액 80억, 옵션 20억 등 4년간 최대 100억 원을 제시했습니다.

지난 2004년 심정수의 60억을 뛰어넘는 역대 최대 금액입니다.

하지만, 이대호는 일본진출에 무게를 두며, 롯데의 제안을 거부했습니다.

<녹취> 이대호 : "아무래도 FA시장 나왔기 때문에 일본에서 얼마의 가치가 있는지 알아보려고, 알아 봐야죠."

이대호가 일본 진출을 선언하면서 오릭스의 행보도 빨라졌습니다.

이대호 영입에 적극적인 오릭스 구단은 조만간 이대호의 일본 대리인과 협상을 벌일 계획입니다.

<녹취> 나카무라 준(오릭스 국제담당) : "이대호가 오른손 거포니까, 오른손 타자가 필요한 우리 감독님 머릿속에 이대호 선수가 있습니다."

엘지에서 자유계약 선수가 된 이택근은 초대형 계약으로 친정팀 넥센으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그동안 주로 선수를 팔아온 넥센이 역대 두번째 금액인 무려 50억원에 이택근을 데려왔습니다.

올 스토브리그의 큰 손으로 떠오른 한화는 송신영과 계약한데 이어 김태균과 계약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