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경찰, 시위 학생들 얼굴에 ‘최루액’ 살포 논란
입력 2011.11.21 (08:05) 수정 2011.11.21 (08:1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경찰이 교내에서 반 월가 시위 지지와 등록금 인하 투쟁을 벌이던 대학생들의 얼굴을 향해 최루액을 뿌리는 동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과잉진압 논란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캘리포니아 주립대 데이비스 캠퍼스입니다.

반 월가 지지 시위에 나선 학생들이 연좌한 채 등록금 인하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경찰 지휘관은 시위 학생들에게 거듭 해산을 요구합니다.

<녹취> "해산하라 "

학생들이 물러서지 않고 점거 시위를 계속하자 급기야 경찰관 한 명이 학생들의 얼굴을 향해 붉은색 최루액을 뿌렸습니다.

경찰의 과잉진압 광경을 지켜보던 시민들도 항의하고 나섰습니다.

<녹취> "부끄러워할 줄 알아라"

경찰은 표준적인 처리 절차에 따랐다. 정당한 공무집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이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경찰의 진압이 도를 넘었다며 학생들에게 동조하는 여론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학생들은 경찰을 동원한 학장이 책임을 져야 한다며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 美 경찰, 시위 학생들 얼굴에 ‘최루액’ 살포 논란
    • 입력 2011-11-21 08:05:32
    • 수정2011-11-21 08:15:39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미국 경찰이 교내에서 반 월가 시위 지지와 등록금 인하 투쟁을 벌이던 대학생들의 얼굴을 향해 최루액을 뿌리는 동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과잉진압 논란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캘리포니아 주립대 데이비스 캠퍼스입니다.

반 월가 지지 시위에 나선 학생들이 연좌한 채 등록금 인하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경찰 지휘관은 시위 학생들에게 거듭 해산을 요구합니다.

<녹취> "해산하라 "

학생들이 물러서지 않고 점거 시위를 계속하자 급기야 경찰관 한 명이 학생들의 얼굴을 향해 붉은색 최루액을 뿌렸습니다.

경찰의 과잉진압 광경을 지켜보던 시민들도 항의하고 나섰습니다.

<녹취> "부끄러워할 줄 알아라"

경찰은 표준적인 처리 절차에 따랐다. 정당한 공무집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이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경찰의 진압이 도를 넘었다며 학생들에게 동조하는 여론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학생들은 경찰을 동원한 학장이 책임을 져야 한다며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