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대졸 신입 초임 242만 원…금융권 최고
입력 2011.11.21 (08:05) 수정 2011.11.21 (08:4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대졸 신입사원들의 평균 초임이 242만원으로 조사됐습니다.

지난해보다 소폭 오른 수준인데 올해 역시 금융권이 월급봉투가 가장 두둑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억 원이 넘는 평균 연봉으로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한국 산업은행...

내년 신입사원 선발 경쟁률이 50:1에 달합니다.

인기비결엔 임금도 큰 몫을 합니다.

<인터뷰> 고도예(대학생) : "신입생 7~80%가 금융계를 희망할 정도로 선호도가 높아요. 아무래도 임금 때문이라고 저는 생각을 해요."

실제 한국 경영자 총 연합회가 임금 실태를 조사한 결과도, 금융권 평균 초임이 292만 9천 원으로 가장 높았습니다.

전 업종을 망라해 4년제 대졸사원의 평균 초임은 242만 2천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권이 50만 원가량 많았고 가장 낮은 건설업은 평균보다 한 달에 6만 천원이 적습니다.

지난해와 비교해 12만 5천 원이 올랐습니다.

고졸 생산직의 초임도 소폭 증가했습니다.

고졸 생산직의 첫 월급은 올해 대졸 초임과 비교해 81.4%로 지난 2008년 78.6%에서 소폭이지만 꾸준히 격차를 줄이고 있습니다.

<인터뷰>이호성 (상무 / 한국경영자총협회) : "최근 기업들이 능력과 성과 중심의 인사체계로 전환하면서 능력있는 고졸자들의 임금 수준도 점차 나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올해 기업들의 평균 임금인상률은 5.4%로 지난 2007년 이후 가장 많이 올랐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 올해 대졸 신입 초임 242만 원…금융권 최고
    • 입력 2011-11-21 08:05:40
    • 수정2011-11-21 08:42:1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올해 대졸 신입사원들의 평균 초임이 242만원으로 조사됐습니다.

지난해보다 소폭 오른 수준인데 올해 역시 금융권이 월급봉투가 가장 두둑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억 원이 넘는 평균 연봉으로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한국 산업은행...

내년 신입사원 선발 경쟁률이 50:1에 달합니다.

인기비결엔 임금도 큰 몫을 합니다.

<인터뷰> 고도예(대학생) : "신입생 7~80%가 금융계를 희망할 정도로 선호도가 높아요. 아무래도 임금 때문이라고 저는 생각을 해요."

실제 한국 경영자 총 연합회가 임금 실태를 조사한 결과도, 금융권 평균 초임이 292만 9천 원으로 가장 높았습니다.

전 업종을 망라해 4년제 대졸사원의 평균 초임은 242만 2천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권이 50만 원가량 많았고 가장 낮은 건설업은 평균보다 한 달에 6만 천원이 적습니다.

지난해와 비교해 12만 5천 원이 올랐습니다.

고졸 생산직의 초임도 소폭 증가했습니다.

고졸 생산직의 첫 월급은 올해 대졸 초임과 비교해 81.4%로 지난 2008년 78.6%에서 소폭이지만 꾸준히 격차를 줄이고 있습니다.

<인터뷰>이호성 (상무 / 한국경영자총협회) : "최근 기업들이 능력과 성과 중심의 인사체계로 전환하면서 능력있는 고졸자들의 임금 수준도 점차 나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올해 기업들의 평균 임금인상률은 5.4%로 지난 2007년 이후 가장 많이 올랐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